구글, 페이스북 대항마 '구글플러스' 공개


구글 소셜프로젝트 '구글플러스' 본격 가동

[안희권기자] 구글이 페이스북 대항마로 소셜프로젝트 '구글플러스(Google+)'를 선보이고 관련 시장 공략을 다시 시작했다고 주요외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글플러스는 시험 서비스로 인식되고 있다. 구글이 이 서비스를 프로젝트로 부르고 있기 때문이다. 구글은 이미 웹상에서 지인이나 가족들과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여러가지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구글버즈가 대표적인 기능이다.

구글플러스는 이런 기능을 한 단계 진화시킨 서비스이다. 구글플러스는 이용자가 자신의 소셜 공간에 있는 지인들을 서로 다른 영역으로 분류할 수 있는 서클(Circles) 기능을 중심으로 설계돼 있다. 서클에 의해 분류된 지인들끼리만 정보공유를 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또 구글플러스에는 웹상에서 다른 사람들이 주고받은 이야기를 검색할 수 있는 행아웃(Hangout) 기능이 있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행아웃을 이용하는 사람들과 영상채팅도 할 수 있다.

휴대폰에서 찍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프로파일에 자동으로 업로드할 수 있는 인스턴트 업로드 옵션도 지원한다. 업로드된 콘텐츠는 외부에 공개할 수도 있다. 스파크(Sparks) 기능을 활용하면 흥미를 지닌 대상을 손쉽게 찾아 볼 수 있다. 뉴스나 동영상 등의 콘텐츠를 찾아주기 때문에 힘들이지 않고 이를 찾아서 감상할 수 있다.

허들(Huddle) 기능은 휴대폰에서 그룹채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