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주민등록번호 외 회원가입수단 정책설명회 개최


주민등록번호 수집 없이 회원가입하는 절차 및 사례 소개

[구윤희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서종렬, KISA)은 방송통신위원회와 '주민등록번호 외 회원가입수단' 도입에 관한 정책설명회를 16일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한다.

방통위는 정보통신망법에 따라 '주민등록번호 외 회원가입 수단'을 제공하야 하는 웹사이트를 지난 2009년부터 매해 공시했으며 올해는 지난달 23일에 1천42개 사업자를 의무 대상으로 공시했다.

해당 사업자들은 오는 10월 22일까지 회원가입 절차에 주민등록번호를 수집하지 않도록 변경하거나 i-PIN 등 대체수단을 도입해야 한다. 이행하지 않을 경우 3천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주민등록번호를 수집하지 않고 회원가입이 가능하도록 절차를 전환하는 방법 및 구축사례, 인터넷 주민등록번호 대체 수단인 i-PIN 실제 구축 사례 등이 소개된다.

서종렬 KISA 원장은 "이번 정책설명회를 계기로 인터넷 상에서 주민등록번호를 무분별하게 수집하는 관행이 없어지길 바란다"면서 "KISA는 국민들이 주민등록번호 도용이나 유출 우려 없이 안전하게 인터넷을 이용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윤희기자 yu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