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연구소 "사이버 사고 나면 정예 조직이 달려 갑니다"


사이버 사고 대응 정예팀 'A-퍼스트TM' 신설

[구윤희기자] 안철수연구소(대표 김홍선)는 긴급한 사이버 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정예 조직 'A-퍼스트TM'을 신설해 고품질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14일 발표했다.

'A-퍼스트TM'은 사이버 사고가 발생했을 때 기업과 기관 고객에 전문 인력을 급파해 사태를 조기 수습함으로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직이다. 고객 맞춤형 사이버 사고 대응이 주 임무이며 고객사 정보보호 조직과 협력해 다양한 사고에 대응한다.

주요 역할은 ▲연구개발 ▲사고대응 ▲서비스 등이다. 이들은 해킹과 악성코드, 포렌식(과학수사)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돼 공격자의 타임 라인과 감염 경로를 추적하며 최신 공격과 대응 기법을 연구하게 된다.

또 현장 지원과 서고 원인 분석 및 피해 조치, 결과 보고서 등을 제공하며 방화벽 로그와 서버 로그를 분석해 사고 원인을 규명하고 과학수사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증거 보존과 데이터 복원 서비스도 제공한다. 기술적 법적 자문 역할도 맡는다.

안철구션구소는 이들 조직에 전문 지식을 전수하는 교육을 제공하고 보안 컨설팅 서비스와도 연계해 효과적으로 사이버 사고에 대응할 예정이다.

김홍선 안철수연구소 사장은 "A-퍼스트TM은 긴급 상황 발생시 가장 신속하게 정보를 분석해 공유하는 전위 조직"이라면서 "최고 수준의 전문가를 꾸준히 영입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브랜드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윤희기자 yu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