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퀘어, 내달 한국어 서비스 지원한다


NFC 기능도 지원

[김영리기자] 위치기반 소셜네트워킹서비스(LBSNS)의 원조인 '포스퀘어'가 다음달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한다.

나빈 셀바두레이 포스퀘어 공동 창립자는 25일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서울 디지털포럼 2011'에서 한국어를 지원하는 버전을 개발 중이며 다음달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포스퀘어는 자신이 방문한 곳에 '체크인'을 하고 이용자들과 장소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SNS로 전 세계적으로 1천만명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셀바두레이는 "한국에서도 포스퀘어 이용자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국어 버전이 출시되면 한국 이용자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스퀘어는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활용한 기능과 포스퀘어 탑재 단말기 확대도 계획 중에 있다.

셀바두레이는 "구글과 함께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활용한 기능도 개발 중"이라며 "NFC 단말기를 인식하는 '동글'이 있는 곳에서는 자동으로 '체크인'이 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삼성전자의 '넥서스S'에서 NFC 기능을 이용할 수 있으며 휴대전화 제조사인 INQ를 통해 포스퀘어 사전 탑재 단말기도 최근 개발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