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종이책보다 전자책이 더 팔려"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 아마존이 4월1일 이후 종이책보다 전자책이 더 많이 팔렸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그러나 정확한 판매수치를 밝히지는 않았다.

아마존은 종이책 100권이 팔릴때 킨들 전자책이 105권 팔렸다고 밝혔다.

종이책 통계에는 양장본(hardcover)과 문고판(paperback)이 모두 포함된 수치이며, 킨들 전자책에는 유료만 포함되고 무료는 뺀 수치이다.

아마존은 또 전자책 판매량은 작년에 비해 3배 늘어났다고 밝혔다.

전자책 단말기인 킨들의 경우 114달러 저가 제품이 출시된 지 5주만에 가장 많이 팔이는 제품이 됐다고 아마존 측은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한 정확한 수치는 역시 밝히지 않았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