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IT 산업 에너지 절감 '국제협력' 시동


첫 해외 '삼성 반도체 CIO 포럼' 독일서 개최

[박영례기자] 삼성전자가 세계적인 IT 기업들과 함께 IT 자원의 효율성을 높이고 녹색성장을 주도하기 위한 '삼성 반도체 CIO 포럼' 활동을 전세계를 대상으로 본격 시작한다고 14일 발표했다.

13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첫 해외 CIO 포럼에는 반도체업체(삼성전자, 인텔), 서버업체(IBM), 소프트웨어업체(MS, SAP), IT 서비스업체(지멘스, KT) 등 정보통신기술관련 업체들과 OECD 관련자 및 유럽 각국 최고정보관린책임자(CIO) 등 100여명이 참석해 상호협력을 통해 창출 가능한 새로운 가치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연사로 나선 삼성전자 북미총괄 짐 엘리엇(Jims Elliott) 마케팅 임원은 "30나노급 DDR3 D램은 기존 60나노급 DDR2 D램에 비해 소비 전력을 86% 절감 가능하고, 이를 전 세계 서버에 적용할 경우 연간 약 8조원의 전기 요금을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 말해 참석한 CIO들에게 비상한 관심을 이끌어 냈다.

KT 서정식 본부장은 '지속 성장 가능한 그린 IT 솔루션 구축 사례' 발표를 통해 "KT의 클라우드 서버 시스템에서 삼성전자의 30나노급 D램 채용을 통해 이전 대비 76% 이상의 소비전력 절감이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SIS(Siemens IT Solutions and Services) 크리스티안 왜킹(Christian Oecking) CEO와 MS 릭 바켄(Rick bakken) 시니어 디렉터가 각각 '클라우드 서비스는 IT의 그린 혁명이 될 것인가'라는 주제와 '글로벌 네트워킹에서의 에너지 효율 관리'에 대해 발표해 그린 IT 솔루션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메모리 전략마케팅팀 홍완훈 부사장은 "최근 글로벌 기업들이 30나노급 DDR3 D램을 탑재한 저전력 서버를 도입해 시스템 구축 투자비 감소는 물론 전기료 절감 효과 등 그린 메모리를 통한 가치공유(Shard Value)에 매우 만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행사를 계기로 글로벌 주요 CIO들과 폭넓은 사업협력 기반을 구축해 향후 그린 IT 산업을 지속 성장시켜 나가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특히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개최한 '삼성전자 반도체 CIO 포럼'을 글로벌로 확대한 첫 국제 행사로, 환경정책에 관심이 높은 유럽 주요 기업의 CIO들에게 IT 부분에서의 자원 절감과 효율 향상의 최신 정보를 공유해 최선의 전략 선택에 도움을 주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 한해 이번 행사와 같은 국제 CIO 포럼을 유럽을 시작으로 미국, 중국 등 세계 8개 국제 도시에서 순차적으로 개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