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명품 전문 '프라이빗라운지' 등 2개 업체 인수


자본·인재·영역 확장 등 안정적 사업기반 구축

[김영리기자] 위메이크프라이스닷컴(이하 위메프)은 명품 전문 소셜 커머스인 '프라이빗라운지'와 '슈거딜'을 인수한다고 4일 발표했다.

'프라이빗라운지'는 현재 그루폰코리아의 대표인 윤신근, 칼요셉사일런, 황희승 등 3인이 독일 로켓 인터넷의 자회사인 제이드그룹코리아로부터 투자를 받아 운영하던 명품 전문 소셜커머스 업체다.

지난달 15일 오픈한 프라이빗라운지는 현재 추천을 받아 가입하는 회원제로 운영되고 있다.

위메프에 인수된 후에도 프라이빗라운지 사이트는 독자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슈거딜'은 지난해 7월 오픈해 4개월만에 국내 25만개 사이트 중 상위 0.1%에 랭크될 만큼 급성장한 회사다. 주요 고객층은 20~30대로 회원수는 3만6천명, 일 평균 방문자수는 약 3만명 정도다. 월 평균 3억~4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슈거딜의 나제원·박은상 공동 대표는 서울대를 졸업하고 맥킨지에서 컨설턴트로 근무했던 이력을 갖고 있다.

두 대표와 슈거딜의 직원들(서울 11명, 부산 2명)은 위메프로 이동할 예정이다.

위메프는 프라이빗라운지와 슈거딜 인수를 통해 프리미엄 패션 카테고리 경쟁력을 강화하고, 우수한 인재와 효율적인 경영 노하우를 공유해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방침이다.

위메프 조맹섭 마케팅팀장은 "이번 두 업체의 인수를 통해 '명품 카테고리 시장 진입'과 '우수 인재 영입' 등 중요한 사업적 기반을 안정적으로 갖춘 셈"이라며 "앞으로 제품과 고객만족에 더욱 내실을 기해 업계 선두주자로서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