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티브 엑스' 대체 방안 나온다


[강호성기자] 정부가 악성코드 유포에도 활용되고 있는 '액티브 엑스(ActiveX)' 대체 방안을 마련한다. 공공기관 홈페이지에 대한 대체방안 적용 뒤 일반 사이트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액티브 엑스를 대체할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이르면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액티브 엑스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 작동하는 프로그램으로, 인터넷 사이트에 접속하면 서비스 이용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설치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익스플로러 기반으로 개발된 국내 사이트들은 액티브 엑스를 사용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해커'들이 악성코드를 심을 때 '액티브 엑스 설치를 권장하는' 방법으로 악용되기도 한다.

방통위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액티브 엑스 의존도를 낮추자는 취지로 실태조사 및 대체방안 마련을 하고 있다"며 "우선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액티브 엑스를 쓰지 않는 개선방안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발생한 디도스 공격을 일으킨 악성코드 역시 파일공유 사이트 내 액티브 엑스를 통해 유포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