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인터넷중독률, 성인 2배


고위험자 수도 전년대비 3만1천명 증가

[구윤희기자] 우리나라 청소년 인터넷 중독률(12.4%)이 성인 중독률(5.8%)의 두 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3일 발표한 '2010년도 인터넷중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만9세부터 39세까지 청소년 및 성인의 인터넷 중독률은 8.0%이며 청소년 중독률(12.4%)은 성인 중독률(5.8%)의 두 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초·중·고등학생 중독률은 각각 13.7%, 12.2%, 10.0%이며, 성인의 경우 20대가 8.0%, 30대가 4.0% 수준이었다.

전년과 비교했을 때, 전체 인터넷 중독률은 0.5%포인트 하락했지만 초등학생 중독률은 2.9%포인트 상승해 인터넷 중독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인터넷 중독수준이 상담·치료를 요하는 상태의 고위험자 수는 1.4%(31만7천명)로 전년대비 0.1%포인트 감소했지만 청소년 고위험자 수는 3.1%(21만8천명)으로 전년대비 0.5%포인트(3만1천명) 증가했다.

특히 한부모가정의 고위험자군(7.3%)이 양부모가정(3.0%)보다 2배 이상 높았고, 다문화가정의 중독률(37.6%)은 일반가정(12.3%)보다 3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월평균 가구소득별 중독률은 월소득이 100~200만원인 사람들의 중독률이 11.9%로 가장 높았으며 500만원 이상인 사람들의 중독률은 6.6%로 가장 낮았다.

이번에 처음으로 조사된 시·도별 중독률은 제주가 9.3%로 가장 높았고 인천과 전남이 모두 8.6%, 강원이 8.4%로 그 뒤를 이었다. 전북은 6.7%로 가장 낮았다. 충남(7.1%)과 울산(7.2%)도 비교적 낮은 수준이었다.

정부는 인번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인터넷 중독에 대응하기 위해 ▲여성가족부 ▲문화관광부 ▲교육과학기술부 ▲행정안전부 등 8개 부처가 공동으로 협의체를 구성해 지난해 3월 수립된 '인터넷 중독 예방 및 해소 종합계획' 세부실행계획을 수립, 범정부차원에서 예방과 치료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는 올해 역점과제로 예방교육, 상담 및 치료, 전문인력 양성, 인터넷 환경 개선 등 4개 분야를 지정했다. 130만명을 대상을 생애 주기별 예방 교율을 실시하고, 고위험자를 대상으로 상담과 치료를 연계하며, 상담치료 전문인력을 2012년까지 5천500명 수준으로 양성할 계획이다.

또 스마트폰의 보급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열풍으로 인한 스마트폰 중독 등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폰 중독 진단척도(가칭 S-척도)를 개발해 적용할 방침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올해 안에 S-척도를 개발해 내년 조사부터 적용할 계획"이라며 "스마트폰 사용으로 가족과 마찰이 있다거나 스마트폰으로 인해 일정에 차질을 준 적이 있는 등 일상생활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를 계량화해 점수를 내는 형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윤희기자 yu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