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트위터 ID에도 개인정보 구멍 '숭숭'


ID 연동하면 의료기록 및 계좌-결제 내역 등 민감정보 노출 커져

당신의 트위터 아이디 하나만으로도 이름과 외모, 현재 위치는 물론, 가족 정보와 민감한 의료기록 및 정치성향까지 모두 알아낼 수 있다면 어떨까? 소름끼치는 일이지만 현실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7일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지난 4일간 트위터 아이디 200개를 무작위로 수집해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는 이름, 위치정보, 구체적인 인맥 정보 등 개인을 파악할 수 있는 34개 항목을 스마트폰 또는 인터넷을 통해 수집 가능한지에 대한 내용이 포함됐다.

조사 결과 방통위는 트위터와 같은 SNS에 개인정보가 과다노출되고 있다며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이번에 인터넷진흥원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위터 아이디 200개만으로 이름(88%), 인맥정보(86%), 사진 등 외모정보(84%), 위치정보(83%), 관심분야 등 취미정보(64%), 스케즐 정보(63%), 가족 정보(52%) 등을 조사대상 중 절반 이상에서 쉽게 파악할 수 있었으며 의료정보(29%), 정치성향 정보(19%) 등 민감 정보로 분류되는 정보도 상당히 높은 수치를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디만 가지고 이름, 외모, 위치, 스케즐을 함께 파악할 수 있는 경우는 79%로 나타났으며 위치, 취미, 스케즐, 소비성향 등 개인의 성향을 파악할 수 있는 경우는 65%로 10명 중 6명 이상에서 정보 수집이 가능했다.

특히 조사 대상 중 트위터 외에 페이스북, 구글버즈, 미투데이, 블로그 등 다수의 SNS를 연동해 사용하는 아이디의 경우에는 심지어 계좌 정보, 계좌 잔액, 신용카드 사용처 등 개인의 금융 관련 정보도 게시한 경우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아이디는 하루의 모든 행적을 트위터에 상세하게 알려서 일과정보와 이동정보를 상세하게 알려주고 연관 사진까지 게시한 사례도 있었다.

방통위는 이 과정을 통해 SNS를 통해 수집되는 정보의 종류도 이름, 주소 등 기존의 신상정보 이외에 개인의 행태나 성향을 파악할 수 있는 다양한 정보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위치정보를 공개하는 사용자들의 경우 다양한 위치 기반 앱을 통해 본인의 위치를 게시하여 해당 위치의 정확한 주소가 함께 공유되거나 지도상 위도와 경도 등의 좌표까지 표시되는 경우도 발견됐다.

방통위는 SNS의 과도한 사생활 노출 사례를 통해 SNS의 이용에 주의를 당부하고 SNS 특성을 고려한 개인정보 보호조치를 담은 'SNS 사업자·이용자 개인정보보호 수칙'을 마련하고 이를 배포해 SNS의 부작용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소셜미디어의 핵심으로 SNS가 급속히 확산되는 상황에서 SNS 사용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통해 과도한 사생활 노출 등 부작용을 예방하고자 개인정보보호 수칙을 배포하였으며 SNS 이용에 신중을 기할 것을 다시 한 번 당부 한다"고 밝혔다.

관련 수칙은 개인정보보호 포털 사이트(www.i-privacy.kr)와 각종 SNS 사이트를 통해 보급된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트위터 ID에도 개인정보 구멍 '숭숭'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