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구연구개발특구 추가 지정 확정


제2차(’11~’15) 연구개발특구 육성종합계획도 확정

지식경제부 최경환장관은 17일 오후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제9차 회의를 열고 제2차(’11~’15) 연구개발특구 육성종합계획(안) 및 '광주·대구연구개발특구 추가 지정(안)'을 심의·의결, 확정했다.

이번에 확정된 제2차(’11~’15) 연구개발특구 육성종합계획은 지식창출-기술혁신-창업 생태계가 약동하는 '4만달러 혁신경제의 견인차' 도약을 비전으로 하고있다.

주요 내용은 ▲지속발전형 혁신 클러스터 육성 ▲기술-창업-성장이 선순환하는 벤처생태계 조성 ▲특구 커뮤니티 강화 ▲기업환경 및 생활환경 개선 등 4대 중점 추진분야, 9개 정책과제로 구성돼 있다.

특히, 이번 계획은 중앙정부의 지원에만 의존하는 특구가 아닌 '지속발전이 가능한 혁신 클러스터' 육성을 위해 특구내 혁신주체들(산학연 및 지자체 등)의 능동적 참여를 강조하게 특징.

지역별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선정한 특구별 특화분야 중점 육성 및 특구 종합평가를 통한 특구간 건전한 경쟁 유도 등을 주요 추진 방향으로 수립됐다.

이날 최경환 장관은 "이번에 수립된 제2차 특구육성종합계획을 통해 한국형 혁신 클러스터인 연구개발특구가 실리콘밸리에 버금가는 세계적인 혁신 클러스터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회의에서는 광기반 융복합 산업의 세계적 거점 구축을 위해 광주 및 전남 장성군 일원 총 18.73㎢를 광주연구개발특구(Gwangju Innopolis)로 지정했다.

또 IT기반 융복합 산업의 세계적 거점 구축을 위하여 대구 및 경북 경산시 일원 총 22.25㎢를 대구연구개발특구(Daegu Innopolis)로 지정하는 등 연구개발특구 추가 지정(안)도 의결, 확정했다.

광주 및 대구특구 육성사업도 제2차 연구개발특구 육성종합계획에 따라 올해부터 본격 추진하게 된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