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싸움게임 '크로스파이어', 중국에서 인기 폭발


동시접속자수 200만명 돌파해

스마일게이트(대표 권혁빈)의 총싸움게임(FPS) '크로스파이어'의 중국 내 인기가 꾸준히 증가세다.

크로스파이어를 서비스하는 네오위즈게임즈(대표 이상엽)는 중국에서 크로스파이어의 동시접속자수가 지난 8월 200만명을 돌파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3월 동시접속자수 180만명을 돌파한 지 5개월만의 일이다. 총싸움 장르의 게임으로는 첫 기록이다.

네오위즈게임즈는 "여름방학을 맞아 대규모 업데이트와 이벤트를 진행하고, 여기에 현지 서비스를 맡고 있는 텐센트의 서비스 노하우와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이 더해져 이같은 결과를 낳았다"고 분석했다.

네오위즈게임즈 김정훈 퍼블리싱사업본부장은 "스마일게이트-네오위즈게임즈-텐센트 등 3사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서비스 안정성을 확보해 온 결과"라며 "지속적인 현지화 작업과 신흥시장 개척을 통해 글로벌 비즈니스를 더욱 확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크로스파이어는 중국 외에도 베트남, 일본, 미국, 캐나다, 영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러시아 등 8개국에서 서비스가 진행중이며, 조만간 대만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김지연기자 hiim29@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