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부자의 탄생' 이보영 vs 이시영, 극과극 재벌 패션


KBS 2TV 월화드라마 '부자의 탄생'이 재벌가의 화려한 볼거리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수천억원대 재벌가 상속녀 이보영(이신미 역)과 한국의 패리스 힐튼을 표방하고 나선 이시영(부태희 역)의 극과극 재벌패션이 화제다. 긴머리를 싹둑 잘라낸 이보영의 변신과 '된장녀' 캐릭터를 완벽히 보여주고 있는 이시영의 서로 다른 매력을 비교해 봤다.

◆ 패션 : 이보영 '시크 오피스룩' vs 이시영 '귀여운 악녀룩'

극중 소박한 재벌녀로 등장하는 이보영은 심플하면서도 시크하고 세련된 오피스룩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청담동 스타일'로 불리는 미니멀하고 고급스러운 슈트 위주로 당당하고 품위있는 재벌 패션을 연출, 여성팬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시영의 경우 짧은 미니 원피스, 아찔한 높이의 킬힐, 화려한 헤어 액세서리 등으로 귀여운 악녀 스타일을 연출했다. 1회 파티장면에서는 웨딩 드레스를 연상시키는 화이트 튜브톱 드레스로 귀엽고 깜찍함을 드러내며 남성팬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 헤어: 이보영 '단발커트' vs 이시영 '히피웨이브'

이보영은 트레이드 마크였던 긴 머리를 짧게 자르며 파격 변신을 시도했다. 덕분에 발랄하면서도 단아한 이미지로 어필, '이보영 단발' '이신미 머리' 등으로 불리며 워너비를 낳고 있다.

그녀가 연출한 헤어 스타일은 재벌가 상속녀와 어울리는 단정한 단발 커트를 기본으로 하고 있지만 모발 끝부분에 바깥으로 뻗치는 볼륨감을 주어 경쾌한 분위기를 살렸다.

준오헤어의 헤어스타일리스트 셜리는 "이보영의 단발 커트는 앞머리 없이 연출한 단아한 스타일로 언뜻 보기에는 큰 변화가 없어 보인다"며 "하지만 모발 끝부분을 바깥으로 뻗치게 연출해 걸리시하고 발랄한 느낌을 더했다"고 설명했다.

재벌가의 철없는 상속녀로 등장하는 이시영은 올 시즌을 강타할 히피웨이브 헤어 스타일로 화려하고 볼드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준오헤어의 헤어스타일리스트 셜리는 "이시영의 히피웨이브는 이번 시즌 트렌드"라며 "패션이나 주얼리 등 전체적으로 화려한 스타일을 선보이고 있는 그녀의 캐릭터와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주얼리 : 이보영 '심플' vs 이시영 '럭셔리'

이보영과 이시영의 재벌녀 캐릭터에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주얼리. 심플하지만 고급스러운 이보영의 '심플 주얼리룩'과 화려함의 극치를 선보이는 이시영의 '럭셔리 주얼리룩'은 재벌녀 패션의 상징이다.

이보영은 깔끔한 오피스룩과 부착형 미니 이어링을 즐겨 착용해 심플함에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1회 파티장면에서는 원숄더 드레스에 볼드한 사이즈의 이어링만으로 포인트를 주는 원 포인트 스타일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시영은 철부지 상속녀라는 캐릭터에 어울리도록 평상시 스타일도 화려하고 볼드한 주얼리를 2개 이상 하고 등장한다. 특히 파티장면에서는 볼드한 사이즈의 반지를 양 손에 여러 개 레이어드하고 티아라와 이어링까지 착용해 화려함을 강조했다.

뮈샤의 김정주 주얼리 디자이너는 "이보영과 같이 원포인트 스타일링을 하면 세련된 스타일로 연출이 가능하고 좀 더 센스를 발휘하고 싶다면 이시영처럼 주얼리를 믹스매치해보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홍미경기자 mkhong@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082ss@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자의 탄생' 이보영 vs 이시영, 극과극 재벌 패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