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합]SKT, 2010년 매출 13조로 간다


SK텔레콤 GMS 부문 조기행 사장은 "2010년 매출 목표 13조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28일 오후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밝혔다.

이동전화에 대한 요금인하가 단행됐지만 무선데이터부문의 가입자당매출이 증가하고 기업간(B2B) 사업에서 매출을 끌어올려 지난 2009년 사상 첫 매출 12조 돌파에 이어 13조원 시대를 열겠다는 것이다.

이날 SK텔레콤은 지난 2009년 매출이 12조1천12억원울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12조원 시대를 열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스마트러닝, 제조, 유통 등 통신분야 이외의 다양한 분야와 통신을 결합한 사업의 비중을 늘리기 위해 최근 150명 규모의 IPE사업단 조직을 출범시키기도 했다.

조 사장은 "올해 설비투자(CAPEX) 범위인 1조7천500억원의 범위 내에서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이라며 "망 인증이 아니라 AP 인증만으로 가입자 차별없이 접속되도록 할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그는 "향후 KT처럼 자사 가입자만 쓸 수 있도록 와이파이 망을 가져갈 계획이 없느냐'는 애널리스트의 물음에 "개방과 공유라는 와이파이의 특성을 그대로 적용할 것이며, 멤버십 제휴사 중심으로 핫스팟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구체적인 투자규모와 시기에 대해선 언급을 피했다.

SK텔레콤은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올해 출시될 13대 가량의 안드로이드폰을 앞세워 KT를 누르고 우위를 유지하겠다는 구상이다.

조 사장은 이와 관련, "아이폰 대응 차원으로 T옴니아2 보조금을 확대했고 누적판매량 우위정책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향후 안드로이드폰에도 (보조금을) 전략적으로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스마트폰은 일반폰 대비 인당평균 4만원 보조금이 높아 모집수수료가 상승할 수 있지만 일반폰 대비 가입자당월매출이 높아 손익에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MNO부문 이순건 마케팅전략본부장은 "모토로이 출시를 준비하며 고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빠른 인터넷 접속속도, 고품질 멀티미디어 기능, 구글서비스 최적화 등의 특징으로 인해 특히 이동중 인터넷을 즐겨하는 젊은 수용층의 반응이 좋은 것으로 나왔다"며 성공 가능성을 자신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SKT, 2010년 매출 13조로 간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