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스마트그리드·모바일 공개SW 적용 추진


'제8차 한·중·일 국장급 공개SW 협력 회의'서 논의

한국과 일본, 중국의 소프트웨어(SW) 전문가 그룹 활동과 함께 스마트 그리드·모바일 분야 공개SW 적용 등이 추진된다.

지식경제부는 19일 일본 도쿄에서 '제8차 한·중·일 국장급 공개SW 협력 회의'를 열고 이같은 SW산업과 공개SW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회의에는 지경부 신산업정책관, 중국 공업정보화부 SW서비스국장, 일본 경제산업성 통상정보정책국장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클라우드·그린 컴퓨팅, 스마트 그리드 및 모바일 분야에 최신의 공개SW기술 적용 및 정보교류 ▲동북아 공개SW 표준·호환성 증진과 생태계 조성, 인력양성 ▲CJK Working Group 활동 결과물 세계 커뮤니티에 확산▲제9차 한중일 공개SW활성화 포럼 한국 개최 ▲포럼후 트레이닝 챔프(Training Champ) 개최 등 협력을 논의한다.

정부는 이번 제8차 도쿄 한·중·일 국장급 회의를 계기로, 우리가 강점을 지닌 스마트그리드, 모바일 분야 등 공개SW 관련 기술정보를 공유하는 등 중국 일본과 협력할 계획이다.

2010년 제9차 공개SW활성화 포럼 한국 개최를 계기로 3국의 공개SW 관련 전문가가 진행하는 Trainig Camp를 마련, 추진함으로써 한·중·일 공개SW의 실질적 협력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지경부는 일본·중국과 양자회의도 갖는다. 일본과는 비즈니스 협력 강화를 위한 한일IT경영협의회(KJIT)-JISA(Japan IT Service Association) 간의 경영협의회 정례화, 기업 간 협력 및 해외 동반진출을 논의하고, 양국 SW공학센터 간 인력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중국과는 스마트 그리드, 클라우드 컴퓨팅 및 앱스토어 간 상호호환성을 제공하는 공통 규격 개발 및 적용에 관한 소프트웨어 숍(Software Shop) 분야 등 공개SW 분야 R&D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고 향후 TFT 구성방안 등을 논의한다.

한편 행사 부대행사로 20일 '동북아 공개SW 활성화 포럼'에서는 KLDP(Korea Linux Documentation Project) 운영자인 NHN 권순선 팀장이 우리나라의 공개SW 저변확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공헌자상'을 수상한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