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電, 지역특화 냉장고로 서아프리카 공략


"냉장고 선두 입지 강화할 것"

LG전자는 8일(현지시간) 세네살 수도 다카르 테루비호텔에서 서아프리카 시장을 공략할 2010년향 냉장고 전략제품 출시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LG전자 서아프리카법인장 박병우 상무, 주요 거래선 '소코마프'의 케멜 아티에 사장, 인텔코의 나힙 사드 사장을 비롯해 약 5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LG전자의 냉장고 신제품은 200~300리터급으로 나이지리아, 세네갈, 앙골라, 코트디부아르 등 서아프리카 지역 내 27개국에서 본격 판매된다.

LG전자는 이번 신제품 출시를 계기로 서아프리카 시장 선두주자로서의 입지를 굳힌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연간 1억2천만 달러 규모의 서아프리카 지역 냉장고 시장에서 상반기 기준 시장점유율 28%로 1위를 기록 중이다.

이번 신제품은 전력공급이 불안정해 수명이 단축되는 서아프리카 지역의 환경을 감안, 냉장고 컴프레서에 '저전압 기동' 기능을 적용, 보다 넓은 범위의 전압편차에서도 원활히 작동한다.

또 과일과 야채 소비량이 많은 음식문화를 반영해 야채실을 기존보다 20% 가량 넓혔고, 내부 램프 크기도 기존보다 3배 가량 키워 어두운 환경에서도 식품을 쉽게 찾을 수 있다.

LG전자 서아프리카법인장 박병우 상무는 "신제품은 서아프리카 지역의 불안정한 전력 환경에서도 안정적 사용이 가능해 소비자들의 불편함을 해결한 지역 특화 제품"이라며 "현지 소비자 인사이트 발굴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선두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電, 지역특화 냉장고로 서아프리카 공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