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한국판 '앱스토어' 만든다


S60·윈도모바일 지원…3월부터 유럽서 서비스

삼성전자가 한국판 '앱스토어'를 개설한다. S60과 윈도모바일 운영체제(OS)를 지원하는 삼성전자의 '삼성애플리케이션스토어'는 3월 영국을 시작으로 유럽 전지역에서 서비스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4일 스마트폰 소프트웨어 개발자와 사용자들이 온라인을 통해 자유롭게 애플리케이션을 사고 팔 수 있는 '삼성애플리케이션스토어'를 서비스 한다고 밝혔다.

지원되는 OS는 S60과 윈도 모바일이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지원하는 OS와 소프트웨어의 종류와 폭을 넓혀갈 계획이다.

삼성전자 모바일솔루션센터(MSC) 관계자는 "삼성 휴대폰 사용자들이 다양한 콘텐츠를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애플리케이션스토어'는 삼성전자가 모바일용 애플리케이션 비즈니스를 위해 모바일솔루션센터를 설립한 이후 첫 결과물이다.

서비스는 3월 영국에서 시작된다. 하반기에는 유럽을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서비스된다.

한편, '삼성애플리케이션스토어'는 오는 1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시연된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