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亞최대 '한국전자산업대전' 출범


전자전·반도체대전·정보디스플레이전 통합

국내 전자산업계의 대표 전시회인 한국전자전(KES), 반도체산업대전(iSEDEX), 정보디스플레이전(IMID) 등 3개 전시회가 내년 10월부터 일산 킨텍스에서 '한국전자산업대전'으로 통합 개최된다.

27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김영주 산업자원부 장관과 남 용 LG전자 부회장, 황창규 삼성전자 반도체총괄 사장, 이상완 삼성전자 LCD총괄 사장 등 3개 전시회 대표자들은 공동 개최를 위한 협약서(MOU)를 맺었다.

이번 전자분야 전시회 공동개최를 위한 3개 기관의 협력은 소규모 전시회 중복참가로 인한 기업부담 완화와 세계 수준의 대형 전시회 육성이란 두 가지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국내 전자산업의 성장과 더불어 관련 전시회도 증가해 현재 약 40개 전시회가 운영되고 있다. 이러한 전시회 과다로 참가기업들의 부담이 지적되어 온 게 사실.

그런가 하면 국내 최대 전자전시회인 한국전자전(KES)은 규모에서 독일 세빗(CeBit)의 15분의 1, 미국 CES의 5분의 1, 일본·홍콩의 절반에 불과해 해외마케팅 등 전시회 참여효과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상황이다.

◇국내외 주요 전자분야 전시회 비교
구 분
KES
CeBIT
CES
IFA
HKEF
Taitronics
전시회 명 칭
한국전자전
세빗 하노버
북미가전쇼
유럽가전쇼
홍콩전자전
대만전자전
개 최 지 역
한국 서울
독일 하노버
미국 라스베이거스
독일 베를린
홍콩
대만 대북
시 작 년 도
1969년
1986년
1967년
1924년
1985년
1974년
개 최 시 기
매년 10월
매년 3월
매년 1월
매년 9월
매년 10월
매년 10월
전 시 면 적
3만2천㎡
31만㎡
16만9천㎡
16만㎡
6만3천㎡
4만3천㎡
참 가 업체수
607개
6천262개
2천700개
1천202개
2천481개
1천112개
외 국 업체수
196개 (32%)
3천305개 (52%)
1천340개 (49%)
840개 (70%)
973개 (37%)
45개 (4%)
방문객
5만9천명
45만명
15만2천명
24만6천명
5만8천명
6만4천명
외 국 방문객
2천명
11만3천명
2만5천명
1만5천명
3만3천명
5천명
※자료:산업자원부

산자부와 전자업계는 지난 3월부터 업계의 요구를 받아들여 수차례 협의를 진행했다. 이어 각 기관의 이해보다 전자산업과 전시산업 전체의 발전을 위해 3개 전시회 공동개최란 합의를 도출해낸 것.

이로써 매년 세 차례 전시회에 모두 참가해야 했던 기업들은 전시회 부담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구매자와 참관객 증가로 홍보효과와 수출상담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동개최 첫 해인 내년엔 국내외 1천개사가 2천500부스 규모로 참가하며, 25억 달러의 수출상담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는 아시아 최대 규모란 것이 산자부의 설명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김 장관은 "전시회 대형화 추세에 맞춰 우리도 전자산업 강국의 이미지에 맞는 대형전자전시회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전시회 대형화에 필요한 해외구매자 유치 등 필요한 지원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또 참석자들은 오는 2010년까지 '방통융합전' '홈네트워크쇼' 등 관련 전시회를 통합해 CES, 세빗 등에 견줄만한 국제적인 전시회를 육성한다는 계획과 비전도 공유했다. 이번 공동개최 협약의 이행 및 전시회 대형화를 위한 세부적인 과제는 업계, 단체, 정부로 구성될 '전자전 조직위원회'를 통해 계속 논의·보완될 예정이다.

올해까지 정보디스플레이대전은 오는 29~31일, 반도체대전은 다음 달 18~20일, 전자전은 10월9~13일 기존과 같이 따로 열리게 된다.

권해주기자 postma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