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KT-온미디어 제휴 가능성 높아"


회사 측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KT와 온미디어의 제휴 가능성이 높다는 증권사 보고서가 나왔다.

미래에셋증권 최영석 연구원은 16일 "KT와 온미디어가 IPTV 콘텐츠 합작회사를 자본금 400억원에 설립한다는 뉴스가 있었다"며 "그러나 회사측은 이를 부인한 상태"라고 전했다.

최 연구원은 이어 "사실 케이블TV 의존도가 높은 온미디어가 케이블TV와 경쟁관계인 IPTV와 관계를 가진다는 것은 매우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양사의 전략적 제휴 가능성이 높다는 게 최 연구원의 판단.

그는 "합작회사 설립은 물론 KT가 온미디어에 직접 지분투자할 가능성도 있다"며 "KT가 IPTV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온미디어의 핵심 채널이 반드시 필요하고, 온미디어 입장에서도 신규 수익원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긍정적"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우려되는 요인은 케이블TV SO들의 강경 대응 여부.

최 연구원은 그러나 "SO 입장에서도 채찍 일변도로 가기보다는 당근도 동시에 구사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온미디어뿐 아니라 CJ미디어, 지상파계열PP 등 핵심채널들도 IPTV 등 신규플랫폼으로 서서히 진출해 나갈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YTN이 하나TV에 진출한 예가 대표적"이라며 "결국 KT와 온미디어의 제휴는 미디어플랫폼 다원화라는 거대한 물결 속에서 콘텐츠의 가치가 상승하는 진리를 확인시켜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안재만기자 ot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