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H "드림위즈 인수, 확정된 것 없어"


CB인수 규모는 약 5억원...협력 방안에 대해 실무협의 진행 중

KTH는 13일 드림위즈 인수와 관련해 확정된 사항이 없다고 해명했다.

KTH는 "인터넷 포털 파란의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드림위즈측과 협력방안을 논의하던 와중에 전환사채(CB)를 인수하게 됐다"며 "CB규모는 약 5억원 정도"라고 전했다.

KTH는 또 "CB 인수로 인한 양사 간의 사업적 제휴 및 협력 방안에 대해 실무 협의를 진행 중이며 이와 관련해 확정된 사항이 없다"고 강조했다.

안재만기자 ot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