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프리챌, SNTV 동영상 뉴스 서비스 제공


연합은 온라인과 모바일 시장 독점, 동영상 뉴스 전체 방영은 국내에서 처음

동영상 포털기업인 프리챌(대표 손창욱 www.freechal.com)은 2일 세계유명 스포츠 뉴스전문 TV인 SNTV(www.sntv.com)의 동영상 뉴스를 공급받는다고 밝혔다.

SNTV는 전세계 스포츠중계를 거의 독점하고 있는 TWI(Trans World International)와 AP통신의 텔레비전 뉴스 부문인 APTN이 합작해 만든 회사.

현재 연합뉴스가 SNTV의 국내 온라인, 모바일 시장 독점 공급 라이센스 계약을 갖고 있으며, 국내에서 SNTV의 동영상뉴스 전체를 방영하는 것은 온-오프라인 통틀어 프리챌이 처음이다.

프리챌은 앞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등 유럽 3대 프로축구 리그를 비롯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미국 프로농구(NBA), 월드컵과 올림픽 등 세계의 주요 대형 스포츠 리그와 빅이벤트 등을 두루 다루고 있는 SNTV의 최신 스포츠 동영상 뉴스를 종합 하이라이트 형식으로 하루에 7번씩 받게 된다.

프리챌 전략마케팅실 경한수 부장은 "프리챌 전 서비스와 플랫폼을 동영상화한다는 전략속에서 뉴스섹션도 동영상 뉴스로 개편하고 있다"며 "경쟁력 있는 동영상 뉴스 DB를 확보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리챌은 4월 말 CI를 변경하고 사이트를 개편, 동영상 포털로의 변화를 위한 대대적인 마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프리챌, SNTV 동영상 뉴스 서비스 제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