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오픈마켓 형태 이러닝 서비스 준비?


패션·유통 중견기업 이랜드 그룹이 온라인 교육 시장 진입을 검토 중이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랜드가 온라인 교육 시장, 특히 고등부 수험 시장에 들어오기 위해 현재 컨설팅 회사에 자문을 구하고, 대표 업체 몇 군데와 만남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랜드는 기존 온라인 교육 사이트와는 완전히 다르게 오픈마켓플레이스 방식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사가 직접 콘텐츠를 제작해 학생들에게 판매할 수 있도록 이랜드가 중간에서 장터 역할을 하겠다는 것.

온라인 교육 시장에서의 옥션이나 G마켓이라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이랜드 측은 이러닝 시장 진입 여부를 놓고 현재 검토 중인 것은 사실이나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확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랜드 홍보팀 관계자는 "그룹 내 e-비즈니스 팀에서 이러닝 사업에 대한 시장조사를 진행하고 있을 뿐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할 지 여부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며 "거론되고 있는 오픈마켓 등 사업 방식에 대해서도 역시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랜드의 e-비즈니스 팀은 기업 내 IT 솔루션과 전자상거래, 홈페이지 구축 등을 담당하는 내부지원 부서다.

업계에서는 이랜드가 들어올 경우의 파장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오픈마켓'이라는 새로운 방식에 대해서는 반신반의하고 있다.

가장 큰 문제점은 기존 이러닝 업체들이 유명 강사들의 콘텐츠가 시장에서 판매되도록 허용하겠느냐는 것. 현재 메가스터디나 이투스 등 대표 업체들은 각 과목 유명 강사들과 전속계약을 맺고, 동종 업체에게 강의 콘텐츠를 제공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이랜드가 장기적으로 비전을 마련한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목소리도 있다.

대부분 유명 강사들은 어느 한 업체에 소속되는 것보다 개인 사업자의 개념으로 움직이는 것을 선호하는데다 온라인 교육 업체들과의 계약 기간도 대부분 1~2년으로 이직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하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유명 강사들 대부분이 온라인에서 쌓은 자신의 브랜드 가치를 바탕으로 오프라인 전문 학원을 설립하는 등 개인 사업가로써 움직이는 것이 현재 학원가의 추세"라며 "이랜드가 이런 추세를 타고 공격적으로 투자한다면 강사와 학생들로부터 크게 호응을 얻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랜드는 후아유, 티니위니 등 패션 브랜드와 할인점, 아웃렛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4월에는 까르푸(현재 홈에버)를 인수해 유통업계에서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올해 6조원의 그룹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윤태석기자 sporti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