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3명 중 1명은 1년 이내에 퇴사


 

심각한 취업난에도 불구, 지난해 채용된 신입사원 3명 중 1명은 입사 1년이 지나지 않아 회사를 그만 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대표 김화수 www.jobkorea.co.kr)가 855개 기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 퇴직률'에 대해 조사한 결과, 신입사원 중 30.1%가 입사 후 1년 이내에 퇴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결과는 기업형태별로 다소 차이가 있어 중소기업의 평균 퇴사율이 31.7%로 가장 높았다. 이어 외국계 기업이 29.4%, 벤처기업이 28.8%, 대기업이 13.3%였다.

특히 중소기업 신입사원이 1년 이내 퇴직한 비율이 대기업에 비해 두 배 이상 높아 중소기업에서 1년 이상 정착하기가 쉽지 않음을 보여줬다.

신입사원이 퇴사한 시기는 '입사 후 3개월 이내'가 34.6%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입사 후 5개월 이내' 23%, '입사 후 9개월 이내' 18% 등의 순이었다.

조사대상 기업의 인사담당자들의 밝힌 신입직 퇴직사유로는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기 때문에'가 29.7%로 1위였다. 다음으로 '인내심과 참을성이 부족해서' 24.6%, '조직에 적응하지 못해서' 23.1%, '연봉수준이 낮아서' 9.4%, '업무과중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인해' 5.3%, '상사, 동료 등 인간관계에 문제가 있어서' 5.3% 등으로 나타났다.

인사담당자들이 말한 신입사원의 퇴직률을 낮추기 위한 방법으로는 '앞으로 맡게될 직무에 대한 정보를 구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가 34.7%로 가장 많았다.

이 외에 '신입사원에게 자신의 경력을 관리할 수 있는 경로를 알려줘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한다' 22.6%, '멘토링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 18.8%, '다양한 복리후생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 9.2%, '회사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심어줘야 한다' 7.4% 등으로 조사됐다.

김화수 잡코리아 사장은 "심각한 취업난에 상당수 구직자들이 자신의 적성은 고려하지 않고 성급한 마음으로 사회진출을 시도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또한 이직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사라지면서 언제든 회사를 옮기겠다고 생각하는 신입직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태석기자 sporti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