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인기 P2P 사이트 e동키, 결국 서비스 중단


 

'당나귀'란 애칭으로 불리면서 많은 인기를 누렸던 P2P 사이트 e동키가 미국 음반업계의 공세에 굴복해 서비스를 중단하게 됐다.

e동키를 운영하고 있는 메타머신은 미국 음반산업협회(RIAA)에 3천만 달러를 지불하기로 합의했다고 AP통신이 1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메타머신은 또 즉시 e동키 배포를 중단하는 한편 이미 e동키를 내려받은 사람들이 불법적으로 파일교환하는 것을 막도록 한다는 데도 합의했다.

e동키는 이날 사이트에 이 같은 사실을 공지하면서 '안녕(Goodbye Everyone)'이란 말로 끝맺었다. 사실상 서비스 중단을 선언한 것이다.

이로써 e동키는 지난 2005년 RIAA로부터 경고장을 받은 7개 P2P 사이트들 중 베어쉐어, 아이2허브, 윈MX, 그록스터에 이어 다섯번째로 항복문서에 서명하게 됐다. 당시 RIAA는 P2P 사이트들에게 문을 닫거나 소송을 당하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최후통첩했다.

마이클 베인월 RIAA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합의로 합법적인 시장의 토대를 더 단단히 할 수 있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P2P 업체들 중에선 와레즈 P2P, 라임와이어, 소울시크 등이 아직 RIAA의 공세에 맞서고 있다. 하지만 음반회사들이 지난 8월 이들을 상대로 대대적인 법적 공세를 시작해 향후 거취가 주목된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인기 P2P 사이트 e동키, 결국 서비스 중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