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시장 치열한 경쟁, 위기아니라 기회다"...알티베이스 김기완 사장


 

"오히려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정정당당한 경쟁을 통해 실력으로 인정받을 겁니다."

김기완 알티베이스 사장은 현재 알티베이스가 처한 상황을 '위기'보다 '기회'로 받아들이고 있다. 그동안 메모리 기반 데이터베이스(DB)라는 틈새 시장을 공략, 안정된 수익을 올려 온 알티베이스는 최근 오라클이 이 분야로 영역을 확장하면서 치열한 경쟁을 펼쳐야하는 입장이다.

상대가 세계적인 DB 기업이다보니 알티베이스의 '위기'로 생각하는 우려의 시각이 많은 것이 사실.

그러나 김 사장은 오히려 하이브리드 메인메모리 상주형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MM DBMS)을 출시해 범용 DBMS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오히려 오라클의 고유영역인 디스크 DB 시장으로 영역을 확대, 맞대결을 펼치겠다는 것이다.

"토종 소프트웨어 업체라는 이유만으로 정부의 보호아래 숨어지내길 원치 않습니다. 시장에서 직접 부딪히지 않고는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가 없지요."

이와 함께 김 사장은 올해 세계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미 알티베이스는 중국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해외 진출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선택과 집중'입니다. 알티베이스는 틈새시장을 공략,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낸 회사입니다. 이 저력을 해외에서도 보여줄 수 있도록 할 겁니다."

무엇보다 김 사장은 '선택과 집중'을 위해 DB라는 '한 우물을 팔' 생각이다. 이런 김 사장의 생각은 그의 경영철학과도 연관된다.

"잘하는 것 하나 하기도 어렵습니다. 사실, SI 등 여러가지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무조건 분야를 확대한다는 것은 결국 직원들이 일을 더 많이 해야한다는 뜻입니다. 이는 곧 직원들을 혹사시키는 일이기도 합니다."

김 사장은 항상 직원들에게 '밤을 새지 말라'고 당부한다. 직원들을 위한 휴식공간과 자유로운 근무환경도 그가 회사경영에서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요소들이다.

SW 회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인력'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알티베이스는 개발자를 비롯한 직원들의 이직률이 낮기로 유명하다.

"IT의 급속한 발전, 닷컴 열풍 등을 거치면서 국내 SW가 세계적으로 성장하지 못한 것이 안타깝습니다. 하지만 아직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국내 SW 업계의 세계적 성장을 위해 김 사장은 업체들의 노력만큼이나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토종 SW업계의 자생력을 키워주기 위한 정부의 보호는 필요합니다. 하지만 그와 함께 국내 SW 업체끼리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길 바랍니다."

함정선기자 min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