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시청역 사고' 운전자, 4시간 2차 조사…통증 호소해 병원서 진행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시청역 역주행 사고로 9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차모(68)씨에 대해 경찰이 병원을 찾아 두번째로 조사를 벌였다.

지난 1일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9명이 숨졌다. 심하게 부서진 사고 차량. 2024.07.02. [사진=뉴시스]
지난 1일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9명이 숨졌다. 심하게 부서진 사고 차량. 2024.07.02. [사진=뉴시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0일 오후 2시55분께부터 차씨가 입원한 서울대병원을 찾아 피의자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조사관들은 4시간 25분 만인 오후 7시 12분께 조사를 마쳤다.

조사관들은 '어떤 부분 중심으로 조사했는지' '피의자의 급발진 주장은 번복 없는지' '핸들 인도 쪽으로 돌린 이유에 대해 소명한 건 없는지' '운전자 건강 상태는 어떤지' 등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자리를 떠났다.

앞서 이들은 이날 오후 '어떤 부분을 중점적으로 조사할 것인가' '피의자 1차 조사 때보다 상태가 나아졌나' '추가로 조사할 의견은 더 있는가' 등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병원에 들어갔다.

차씨는 아직 통증을 호소하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앞서 류재혁 서울 남대문경찰서장은 지난 9일 브리핑에서 "(차 씨는) 1차 구두 면담부터 현재까지 시종일관 차량 이상에 의한 급발진을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차 씨는 사고 지역에 대한 지리감을 갖고 있다"면서도 "직진 또는 좌회전이 금지된 곳이라는 사실은 몰랐다라는 취지 진술은 했다"고도 전했다.

경찰은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차 씨 자택이나 휴대전화 압수수색, 거짓말 탐지기 등의 수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시청역 사고' 운전자, 4시간 2차 조사…통증 호소해 병원서 진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