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공공근로 장려금 수억 빼돌린 청주시 공무원 ‘직위해제’


충북참여연대 “공직기강 확립하고 개선방안 마련해야”

[아이뉴스24 임양규 기자] 수년간 대학생 공공근로 장려금 수억 원을 빼돌린 의혹을 받고 있는 충북 청주시 공무원이 직위 해제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청주시는 대학생 공공근로 장려금 예산 수억 원을 가로챈 의혹을 받고 있는 A씨를 지난 1일자로 직위 해제했다고 1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감사원은 지난달 A씨가 공금을 가로챈 혐의를 발견하고 감사를 벌이고 있다.

청주시 깃발. [사진=아이뉴스24 DB]
청주시 깃발. [사진=아이뉴스24 DB]

A씨는 지난 수년간 청주시에서 방학 기간 대학생 근로활동 참가자들을 위해 사용하는 예산 중 일부를 자신의 계좌로 빼돌린 의혹을 받고 있다. 빼돌린 금액은 수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감사원은 감사 기간을 2주 연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감사 결과 A씨에 대한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결재라인에 있던 공무원들도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중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충북도 징계위원회에 회부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실제 이 사건과 관련 당시 결재 선상에 있던 한 간부 공무원 B씨는 지역 체육계 이직을 위해 최근 명예퇴직을 신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신민철 시 감사관은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아직 감사원에서 A씨 등에 대한 감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고, 감사 중인 사안이라 확인해줄 수 있는 것이 없다”며 “감사 결과에 따라 징계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안과 관련, 지역 시민단체는 청주시에 공직기강 확립과 개선 방안을 촉구하고 나섰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이날 성명을 통해 “공금횡령 의혹으로 시 공무원이 감사원 감사를 받고 있고, 횡령 액수가 억대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조직이든 문제는 있을 수 있지만, 문제를 조기에 발견해 걸러낼 수 있는 시스템과 조직문화를 갖췄는지가 중요한 사안”이라며 “시는 해당 공무원이 수년간 공금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하지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주시장은 공직기강 확립과 개선 방안을 강구해 시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주=임양규 기자(yang9@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공공근로 장려금 수억 빼돌린 청주시 공무원 ‘직위해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