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륙아주-율호, '탄자니아 광산개발' MOU


[아이뉴스24 최기철 기자] 법무법인 대륙아주(대표변호사 이규철)와 정보통신업체 율호(대표이사 최용인)가 아프리카 탄자니아 광산개발과 원자재 거래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법무법인 '대륙아주' 이규철 대표변호사와 주식회사 율호 이재성 사장이 9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동훈타워 12층 대륙아주 대회의실에서 MOU를 체결한 뒤 협약서를 맞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법무법인 '대륙아주']
법무법인 '대륙아주' 이규철 대표변호사와 주식회사 율호 이재성 사장이 9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동훈타워 12층 대륙아주 대회의실에서 MOU를 체결한 뒤 협약서를 맞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법무법인 '대륙아주']

대륙아주는 9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동훈타워 12층 대륙아주 대회의실에서 양 측 수뇌부가 모인 가운데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율호는 최근 이차전지 재활용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대륙아주는 이번 MOU를 통해, 율호가 아프리카에서 수행하는 광물자원 개발과 사업에 대한 법률자문을 지원하게 된다. △아프리카 국가들의 광업 관련 법률 및 규제 자문 △법적 실사(Due Diligence) △환경 및 사회적 법률 자문 △정부 관계 및 공공 정책 자문 △기업 거버넌스 및 준법 감시 △프로젝트 금융 분석 △현지 법규 및 규제 준수 자문 등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대륙아주 이규철 대표변호사와 차동언 글로벌 컴플라이언스 그룹장, 티모시 디킨스 외국변호사, 김신우 외국변호사 등이 참석했다. 율호에서는 이재성 사장과 제현국 상무가 함께했다.

이 대표변호사는 "대륙아주 아프리카 자문그룹은 국내 대형로펌 중 유일하다"면서 "최근 한-아프리카 에너지 투자 포럼을 민간 최초로 성황리에 개최할 정도로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율호가 탄자니아에서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사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상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장은 "한-아프리카 정상회담을 기점으로 아프리카 현지에 사업 유치를 하려는 한국 기업들이 많아지는 가운데, 대륙아주와의 협업이 더욱 경쟁력을 고취시킬 것이라 믿는다"고 기대했다.

/최기철 기자(lawc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륙아주-율호, '탄자니아 광산개발' MOU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