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리튬배터리 3만5000개 모두 폭발…42초 만에 연기로 앞 못 봐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31명 사상자를 낸 경기 화성 리튬 배터리 공장 화재에서 보관하고 있던 3만5000개의 리튬건전지가 모두 폭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들이 연기를 발견하고 바로 진압을 시도했지만 순식간에 연기로 뒤덮여 내부를 확인할 수 없을 지경에 이르렀다는 것이 영상에서 확인됐다.

소방·경찰 당국이 25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일차전지 제조 공장 아리셀 건물에서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소방·경찰 당국이 25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일차전지 제조 공장 아리셀 건물에서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5일 중앙긴급구조통제단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31분 화성시 서신면 리튬 배터리 공장에서 최초 화재 신고가 접수되기 직전인 오전 10시30분3초 배터리가 최초 폭발하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CCTV를 보면 오전 10시30분3초에 적치된 원통형 배터리에서 희뿌연 연기가 피어올랐고, 12초가 지난 10시30분15초에 직원들이 다급하게 주변 가연물 제거를 시도한다.

하지만 연기는 점차 커지고, 10초 뒤인 10시30분28초에는 배터리가 2차 폭발하면서 불길이 올라왔다. 3초 뒤인 10시30분31초 배터리 3차 폭발이 발생해 불길이 더 커지자 직원들이 곧바로 달려와 분말 소화기로 초기 소화를 시도한다.

그러나 10시30분34초 소화기 분사에도 수차례 배터리 폭발이 이어지고, 화재 발생 42초가 지난 10시30분45초에는 이미 작업장에 짙은 연기가 뒤덮여 CCTV로 내부를 확인할 수 없는 상태가 됐다.

화성 리튬 배터리 공장 화재 발생 당시 CCTV [사진=중앙긴급구조통제단 ]
화성 리튬 배터리 공장 화재 발생 당시 CCTV [사진=중앙긴급구조통제단 ]

이렇게 1분도 안 돼 짙은 연기로 유독가스가 퍼지면서 질식, 사망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는 리튬건전지 완제품 3만5000개를 보관 중이었고, 모두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조선호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브리핑에서 "작업자들이 처음에는 조금 당황하는 듯하다가 소화기를 가지고 와서 끄는 작업까지 했지만, 리튬이다 보니까 소화 작동이 잘 안됐던 것 같다"라고도 밝혔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리튬배터리 3만5000개 모두 폭발…42초 만에 연기로 앞 못 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