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정명근 화성시장 "화성시 특별 재난지역 신청하겠다"


정명근 화성시장이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화성시]
정명근 화성시장이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화성시]

[아이뉴스24 김정수 기자] 정명근 경기도 화성시장은 25일 화성시 일차전지 공장 화재사고 관련 "중앙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 시장은 이날 사고현장에서 가진 언론브리핑을 통해 "현재 어느 정도 준비됐는지 확인해야 하는데, 준비되는 대로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재난지역은 일반지역 피해규모 기준의 약 2.5배 이상의 대규모 재해가 발생한 경우 선포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지방자치단체의 복구비 부담을 완화시키기 위해 국비를 추가지원해 주고 있다.

시는 앞서 사고 수습을 위해 전날 오후부터 시청 5층 대회의실에 '피해통합지원센터'를 구축하고 가동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센터는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주한중국대사관, 화성시로 구성된 상황총괄반과 경기도, 소방서, 경찰서, 출입국외국인청 등 9개 기관으로 구성됐는데, 상황종료 시까지 유가족 및 사고 수습을 지원한다.

시는 특히 외국인 신원 확인과 유가족 수송대책 등에 범국가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보고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하는 한편, 사망자 구호금과 장례비 선지원 및 유가족 체재비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경기도도 화성시의 특별재난지역 신청에 최대한 협조하기로 했다.

김동연 지사는 "경기도가 가족친지분들이 이런을 당했다 생각하고, 할 수 있는 일을 다하겠다"면서 "희생자 시신을 수습해 사랑하는 가족 품에 보내고, 최대한 예우를 갖춰 장례절차를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수원=김정수 기자(kjsdm0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정명근 화성시장 "화성시 특별 재난지역 신청하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