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동연 "체류 법적 지위 상관없이 지원하겠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 공장 화재현장에서 소방재난본부장과 함께 언론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 공장 화재현장에서 소방재난본부장과 함께 언론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아이뉴스24 김정수 기자] 김동연 경기도자는 25일 화성 일차전지 공장화재로 사망한 외국인과 유가족에게 "체류 법적 지위를 따지지 않고 경기도가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화재 현장을 다시 찾은 김 지사는 "아직까지 신원이 다 밝혀지지 않았지만, 체류 지위에 상관 없이 경기도에서 작업하다가 돌아가신 분이니만큼 최선을 다해 모실 수 있도록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이번 화재로 사망한 이주노동자 유가족 중 장례 절차를 위해 본국에서 입국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항공료와 체재비 등 모든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도는 이들을 위해 통역까지 배치해 장례 절차를 상세히 안내하고, 필요하다면 심리상담도 병행할 계획이다.

합동분향소도 화성시와 함께 만들고 경기도청 로비 1층에도 추모공간을 마련한다.

희생자 유가족별로 경기도 직원 1명과 화성시 직원 1명이 2인 1조를 이뤄 일대일 매칭 투입되며, 심리상담소도 설치해 필요한 경우 피해자 및 유가족과 소방대원 등을 대상으로 심리상담을 제공한다.

이와함께 김 지사는 이주노동자에 대한 중장기 대책 수립계획도 내놨다.

앞서 도는 도의회 의결을 거쳐 국내 최초로 이민지원국 설치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김 지사는 "이주노동자들과 다문화가정을 지원하는 국이 신설되는데 이민지원국을 중심으로 이와 같은 이주노동자와 다문화가정에 대한 중장기 근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도는 이주노동자들이 법적 지위에 따라 겪는 안전·주거·의료·교육 문제들 가운데 가장 빨리 할 수 있는 것은 최대한 속도를 낼 방침이다.

김 지사는 "안전, 주거, 의료, 교육 등 사회 전반에 있어서 이주노동자들이 체류 지위에 따라 많은 차별을 겪는데, 경기도가 이주지원비 등을 통해 우리 사회 일원으로 빨리 정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수원=김정수 기자(kjsdm0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동연 "체류 법적 지위 상관없이 지원하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