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사회초년생·신혼부부 상대로 420억대 전세사기' 일당 184명 검거


SNS에 "꽁돈 필요하신 분" 게시글로 매수인 모집
일당 '전세가 높아지는 역전세 상황 노려'

전세 사기 일당 조직도 [사진=경기북부경찰청]
전세 사기 일당 조직도 [사진=경기북부경찰청]

[아이뉴스24 전자민 기자] 신혼부부나 사회초년생 등 200여 명을 상대로 400억원대 전세사기를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북부경찰청 형사기동대는 사기 등 혐의로 부동산 컨설팅업체 대표 A 씨(30대) 등 184명을 검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2021년 1월부터 2022년 8월까지 무자본 갭투자 방식으로 서울 강서구, 경기 파주시 운정동, 인천 검암동 일대에서 주택 200채를 매수한 뒤 임차인 200명으로부터 전세보증금 약 420억 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4개의 컨설팅 업체를 운영하며, 빌라 매매가보다 전세가가 높아지는 '역전세' 상황을 노려 사기 범행을 계획했다.

먼저 A씨는 SNS를 통해 '부동산 명의대여 알바 구함', '꽁돈 필요하신 분'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매수인들을 모집했다.

이후 명의를 빌려준 매수자들에게는 약 30만~50만원을 지급하기로 약속했다.

이들은 빌라 소유자와 매매 계약을 진행하면서 전세 희망자들과 임대차 계약을 동시에 진행했다.

'무자본 갭투자' 방식을 활용해 빌라 매입 가격보다 비싸게 전세 보증금을 받아 이 돈으로 빌라 매입 비용을 치렀다.

빌라 200여채를 이런 방식으로 계약하면서 A씨는 건당 400만~500만원, 총 12억원을 수수료 명목으로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공인중개사와 중개보조원 약 60여명도 컨설팅 명목으로 수수료를 받았다. A씨 일당은 총 28억원의 범죄수익금을 벌어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20~30대의 신입 사원이거나 대학생, 신혼부부등으로 금융기관으로부터 목돈을 대출받아 전세보증금을 마련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주택시장 거래질서를 어지럽히고 서민들의 생활 기반을 흔드는 악성사기 범죄에 강력 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의정부=전자민 기자(jpjm0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사회초년생·신혼부부 상대로 420억대 전세사기' 일당 184명 검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