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中대사, 화성 아리셀 화재 현장 서 "한국 기업 뼈아픈 교훈 얻길"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경기 화성시 배터리 공장 화재 현장을 방문해 "이번 사건으로 한국 관련 기업이 뼈아픈 교훈을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지난 24일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 화재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지난 24일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 화재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5일 주한 중국대사관 SNS에 따르면 싱 대사는 전날 늦은 밤 화재 현장을 방문해 소방당국으로부터 수색 및 수습 진행 상황에 관해 설명을 들은 뒤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하며 유족과 부상자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특히 싱 대사는 이번 화재로 10명이 넘는 중국인이 숨진 것에 대해 "여러 명의 중국인이 희생돼 매우 침통한 심정"이라면서 "앞으로 다시는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국 유관 기업이 뼈아픈 교훈을 얻기를 바라며, 재한 중국 국민의 생명과 건강, 안전을 확실히 보장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한 중국대사관은 사고 발생 후 영사 담당 직원 2명을 현장에 급파해 자세한 피해 현황 등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중국 현지 언론도 이번 화재 사고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경찰 당국이 25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일차전지 제조 공장 아리셀 건물에서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소방·경찰 당국이 25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일차전지 제조 공장 아리셀 건물에서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전날(24일) 오전 10시 반께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리튬 배터리) 업체 아리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번 화재로 2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이 중 5명은 한국인, 18명은 외국인이다. 이 가운데 중국인이 17명으로 가장 많고, 나머지는 라오스인으로 파악됐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中대사, 화성 아리셀 화재 현장 서 "한국 기업 뼈아픈 교훈 얻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