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골프 코치인 남편, 만삭이었던 나 두고 유명 女골퍼와 바람"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골프 코치인 남편과 그의 제자인 유명 여성 프로골퍼가 불륜을 저지르고 있다는 아내의 주장이 나왔다.

골프 코치인 남편과 그의 제자인 유명 여성 프로골퍼가 불륜을 저지르고 있다는 아내의 주장이 나왔다. [사진=JTBC '사건반장']
골프 코치인 남편과 그의 제자인 유명 여성 프로골퍼가 불륜을 저지르고 있다는 아내의 주장이 나왔다. [사진=JTBC '사건반장']

24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은 골프 코치로 일하는 남편이 불륜을 저질렀다는 30대 여성 A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남편과 열애 중 아이가 생겨 결혼식보다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고 밝힌 A씨는 임신 6개월부터 남편의 수상한 행동이 눈에 들어왔다고 한다.

그는 "지인들도 골퍼 B씨와 남편이 집 앞 5분 거리에 있는 숙박업소와 술집을 자주 이용했다는 목격담을 전했다"면서 "심지어 출산 하루 전날까지도 둘은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다.

이에 A씨는 남편과 B씨가 침대에 누워 입을 맞추는 영상, B씨가 보낸 노출 사진, 이들이 작성한 버킷리스트 중 B씨의 소원이 '결혼하기'인 것 등 증거를 모아 남편을 추궁했고 남편은 불륜 사실을 인정했다고 한다.

또 A씨는 남편과 불륜은 저지른 B씨가 남편이 유부남인 사실을 알면서도 만남을 지속해 온 것이라고 폭로했다. 그는 "B씨는 남편의 제자였기 때문에 남편이 기혼자라는 사실, 내가 임신한 사실을 이미 다 알고 있었다. B씨가 이런 상황을 알고도 남편을 유혹했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골프 코치인 남편과 그의 제자인 유명 여성 프로골퍼가 불륜을 저지르고 있다는 아내의 주장이 나왔다. [사진=JTBC '사건반장']
골프 코치인 남편과 그의 제자인 유명 여성 프로골퍼가 불륜을 저지르고 있다는 아내의 주장이 나왔다. [사진=JTBC '사건반장']

이후 B씨에게 "면목이 없다. 너무나 후회스럽다. 정중하게 사과드리겠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받았지만, 그는 "B씨가 사과 이후 자기 경기 관련 기사를 SNS에 자랑하듯 올리는 걸 봤다. 조롱받는 느낌이었다"고 토로했다.

불륜을 가볍게 생각하는 B씨 측에게 경각심을 주고자 제보했다고 밝힌 A씨는 현재 B씨를 상대로 상간 소송을 진행하고 있으며 남편과의 이혼 여부는 결정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한편 B씨 소속사 측은 해당 주장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을 방송사 측에 전했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골프 코치인 남편, 만삭이었던 나 두고 유명 女골퍼와 바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