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만규 대구시의회 의장, 연임 성공…개원이래 최초


이재화, 김원규 의원 각각 부의장 당선
이만규, "권한 부의장 상임위원장들에게 배분할 것"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이만규 전반기 대구시의회 의장이 1991년 시의회 개원 30여년만에 첫 연임 의장에 당선됐다.

대구시의회는 25일 제309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를 열고 후반기 의장에 이만규 전반기 의장(중구2)을 재 선출했다.

이만규 대구시의회 의장 [사진=대구시의회]
이만규 대구시의회 의장 [사진=대구시의회]

재적의원 32명 중 이만규 의장은 24표, 김대현 시의원(서구1)은 7표를 얻었다. 나머지 1표는 기권이었다.

전반기 2년동안 이 의장이 보인 집행부에 대한 적절한 견제와 균형 리더십, 협치 의정에 대한 의원들의 전폭적 지지로 평가된다.

홍준표 대구시장과 함께 100년 대구미래를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기도 하고 때로는 홍 시장을 향해 거침없이 쓴소리를 내왔던 이 의장에 대한 재신임인 셈이다.

이만규 의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후반기에 산적해 있는 현안들을 잘 처리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며 "후반기에도 대구 시민들과 대구시의회를 위해 분골쇄신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후반기에는 의장의 권한을 축소하더라도 부의장들과 각 상임위원장에게 일정부분 권한을 주는 '협의의 의정활동'을 펼치겠다" 후반기 의원들간 협치에 방점을 찍었다.

이재화 대구시의회 후반기 1부의장과 이만규 의장, 김원규 2부의장(왼쪽부터)이 기자회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창재 기자]
이재화 대구시의회 후반기 1부의장과 이만규 의장, 김원규 2부의장(왼쪽부터)이 기자회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창재 기자]

부의장 선거에선 이재화(서구2), 김원규(달성군2) 의원이 모두 과반의 찬성을 얻어 제1·제2 부의장에 각각 당선됐다.

이재화 의원은 “9대 의회가 협치해 잘 이끌어갈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했고 김원규 의원은 “의회와 대구시 간 가교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피력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만규 대구시의회 의장, 연임 성공…개원이래 최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