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중첩‧얽힘'의 느낌‧사고‧소통…양자과학기술 축제 열렸다


과기정통부, ‘퀀텀 코리아 2024’ 25일 킨텍스에서 개막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양자로 느끼고, 사고하고, 소통하는-양자로 연결되는 세상’을 꿈꾸는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글로벌 양자과학기술 축제가 열렸다. 중첩과 얽힘으로 대표되는 양자과학기술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자리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25일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퀀텀 코리아 2024’ 개막식을 열고 3일 동안 여정을 시작했다.

과기정통부와 퀀텀코리아 2024 조직위원회(위원장 김재완 교수)가 공동주최하는 이날 개막행사에는 과기정통부 황판식 연구개발정책실장, 국회 고동진 AI․반도체특별위원장, 대통령실 박상욱 과학기술수석 등 정관계 인사를 비롯해 국내 주요 교육‧연구 기관장, 산‧학‧연 연구자, 양자대학원 학생, 일반 국민 등 500여명이 참여했다.

대한민국 양자과학기술의 위상을 반영하듯 영국과 덴마크는 관련 기업, 연구자, 정부 부처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만들어 참여했다. 호주, 스위스, 이스라엘 등 9개 대사관에서도 함께 했다.

개회사, 환영사와 고동진 의원의 축사에 이어 광주과학기술원 이상윤 교수 등 9명에게 우리나라 양자과학기술 발전과 생태계 확장에 이바지한 공적을 인정해 과기정통부 장관 표창이 수여됐다.

사전행사로 개최된 양자정보경진대회 우승자 시상도 진행됐다. 대상은 대학생‧대학원생 부문에서 각각 한국과학기술원 등 3개 대학 연합팀인 ‘큐비트의 화살’팀과 광주과학기술원 대학원생들로 구성된‘퀀텀붐은 온다’팀에 주어졌다.

최우수상은 중앙대 학부생들로 구성된‘중앙대’팀과 울산과학기술원 대학원생들로 구성된 ‘HeXA UNItary’팀이 수상했다.

개막행사에서 하버드대 미카일 루킨(Mikhail Lukin) 교수의 특별강연(주제 : 양자컴퓨팅의 새로운 지평, New Frontier of Quantum Computing)과 과학 유튜버 궤도와 가수 이장원(페퍼톤스)이 함께하는 퀀텀 토크 콘서트(주제: 파동이 만드는 음악, 그리고 양자역학)로 이어져 양자과학기술에 대한 이해와 재미를 더했다.

이날 오전에는 캐나다 퀀텀 밸리의 중심인 워털루대 양자컴퓨팅연구소(IQC) 소장 노르베르트 뤼트켄하우스 교수의 기조 강연(주제 : 양자통신과 양자 네트워크)과 주제세션 ‘퀀텀 플러스(Quantum+)’에서는 ‘양자기술 협력 활성화를 위한 글로벌 대화’라는 주제로 우리나라를 비롯해 덴마크, 영국, 스위스, 네덜란드, 미국 등에서 각국의 양자 전략을 소개했다.

오후 주제세션에서는 국방과 생명과학, 인공지능‧금융 등 여러 분야에서 양자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관련 토론이 이어졌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과기정통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과기정통부]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개막식 환영사(연구개발정책실장 대독)를 통해“정부는 지난해 10월 양자기술산업법 제정으로 국가 양자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올해 4월 ‘퀀텀 이니셔티브’를 발표하며 양자과학기술과 산업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한 투자와 지원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며 “오늘 6.25를 맞아 전쟁의 폐허에서 세계적 경제․문화 강국으로 화려하게 부상한 대한민국에 양자경제가 꽃피울 수 있도록 여러분의 역량과 의지를 모아 달라”고 전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중첩‧얽힘'의 느낌‧사고‧소통…양자과학기술 축제 열렸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