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화성 화재 실종자, 핸드폰 위치 공장으로 떠…정밀수색중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경기 화성시 서신면 리튬 배터리 제조·판매 공장 아리셀 건물 화재로 22명이 사망한 가운데 실종자 1명이 아직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당국은 핸드폰 추적 결과 공장에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정밀 수색을 진행중이다.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조선호 경기소방본부장은 24일 오후 8시께 언론 프리빙을 갖고 "사망자가 22명 확인돼서 현재 인근 5개 장례식장과 병원에 분산 안치했다"고 밝혔다.

이 화재로 중상자는 화상을 입은 2명이 발생했으며, 병원에 가지 않아도 될 정도로 가벼운 연기 흡입 경상자는 6명이다.

또한 실종자 1명이 아직 남아 있는데, 오후 3시까지도 핸드폰 위치 추적이 잡히지 않다가 오후 5시께 핸드폰 위치값이 나온 결과 현장에 있는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했다. 현재 정밀 수색중이다.

조 본부장은 "화재가 난 부분의 작업 내용이 배터리를 패킹하는 곳이기 때문에 그 작업 중에 아직 알려지지 않은 원인에 의해서 발화가 되지 않았을까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화재 현장의 영상을 확인한 결과, 처음에는 배터리 부분에서 작은 흰 연기가 피어오르기 시작했고 흰 연기가 급격하게 발화해서 작업실을, 작업실 공간 전체를 뒤덮는 데 약 15초밖에 걸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 본부장은 "작업자들은 처음에는 조금 당황하는 듯하다가 소화기를 가지고 와서 소화 작업까지 했다"며 "다만 리튬이다 보니 아마 소화능력이 잘 없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연기가 나자 작업자들은 안쪽으로 대피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유독성 연기를 흡입한 결과 질식되고 의식을 잃은 상태에서 불이 커지면서 피해가 커진 것으로 추정했다.

조 본부장은 "사망자 중에 외국인이 21명으로 많았는데 정규직 직원이 아닌 용역회사에서 파견을 받아 온 일용직인 분들이 대부분"이라며 "공장 내부 구조에 익숙하지 않았던 점도 인명피해가 늘어나는 요인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화성 화재 실종자, 핸드폰 위치 공장으로 떠…정밀수색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