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 사망자 16명…실종자 6명 수색중


7명 중경상…"사망자 2층서 발견"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24일 경기 화성시 서신면 리튬 배터리 제조업체 아리셀 공장 화재 사망자가 현재까지 16명으로 집계됐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진영 화성소방서 재난예방과장은 이날 오후 5시께 현장 브리핑에서 "구조대 본격 수색을 통해 현재까지 15구 시신을 수습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심정지 상태에서 구조 후 숨진 60대 남성 1명과 함께 사망자는 현재까지 16명이다. 부상자는 중상 2명, 경상 5명으로 확인됐다.

최초 실종자는 23명으로 발표했으나 소방당국은 이후 21명으로 정정했다. 소방대원들은 현재 남은 실종자 6명을 수색 중이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이날 오전 10시 31분 아리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54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에 나섰다. 오후 3시 15분께 큰 불길이 잡혀 소방대원들이 수색을 시작했다.

최초 발화는 공장 2층에 있는 리튬 배터리에서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과장은 "수습한 사망자는 전부 2층에서 발견됐고, 심하게 소사된 상태로 추후 DNA 감식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후 12시 36분께 중대본 회의를 열고 사고 수습과 총력 구조를 지시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남화영 소방청장에게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인명 수색 및 구조에 총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 사망자 16명…실종자 6명 수색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