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엔데믹 첫 올림픽"…파리 마케팅 '통할까'


공식 맥주 파트너 오비맥주…'팀코리아' 후원 파리바게뜨
"'특수 실종' 도쿄올림픽과 다르다"…치열해진 마케팅 경쟁

[아이뉴스24 전다윗 기자] 식품업계가 내달 26일(현지시간) 개막하는 파리올림픽을 겨냥한 마케팅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코로나19 엔데믹 전환 후 처음 열리는 지구촌 최대 스포츠 축제인 만큼, '올림픽 특수' 효과가 적잖을 것으로 판단하는 분위기다.

오비맥주 '카스'는 국내 주류 브랜드 중 유일하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공식 파트너 자격으로 2024 파리올림픽을 후원한다. [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 '카스'는 국내 주류 브랜드 중 유일하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공식 파트너 자격으로 2024 파리올림픽을 후원한다. [사진=오비맥주]

25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파리 올림픽 공식 맥주 파트너인 카스를 앞세워 올림픽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카스는 국내 주류 브랜드 중 유일하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공식 파트너 자격으로 2024 파리올림픽을 후원한다.

우선 카스는 파리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하는 한정판 올림픽 에디션을 출시했다. 카스 프레시와 비알코올 음료 카스 0.0에 한해 선보이는 올림픽 에디션 제품은 패키지 디자인에 올림픽을 상징하는 오륜기와 공식 파트너사임을 의미하는 '오피셜 파트너' 문구를 추가했다.

특히 눈에 띄는 점은 비알코올 맥주인 카스 0.0을 전면에 내세운 점이다. 역대 올림픽에서 맥주 브랜드의 비알코올 음료가 공식 글로벌 파트너로 지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비맥주는 앞서 지난 23일 열린 '올림픽데이런 2024'에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기도 했다. 올림픽데이런 2024는 서울 올림픽공원 일대를 달리는 마라톤 대회다. 국내 유일의 IOC 공식 올림픽 행사로 약 6000명이 참가했다.

오비맥주는 이 밖에도 파리올림픽 열기를 끌어 올리기 위해 다양한 소비자 참여형 온·오프라인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민맥주 카스가 세계인이 즐기는 축제 올림픽에 공식 파트너 브랜드로 함께하게 됐다"며 "끊임없는 혁신과 변화로 업계를 선도해 온 카스는 올여름 대대적인 올림픽 마케팅으로 소비자들과 적극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리바게뜨가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팀코리아'를 후원한다. [사진=SPC]
파리바게뜨가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팀코리아'를 후원한다. [사진=SPC]

SPC그룹 대표 브랜드 파리바게뜨는 파리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단 '팀코리아'를 후원한다. 파리바게뜨는 팀코리아 선수들이 파리올림픽에서 훌륭한 경기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파리바게뜨는 오는 2028년 말까지 △대한체육회 휘장 및 공식 파트너 명칭 사용 △대한체육회 및 팀 코리아 엠블럼, 국가대표 선수단, 캐릭터 '달리' 등 지식 재산을 활용한 마케팅 프로모션 등에 대한 권리를 갖게 된다.

최근 EU 시장 공략에 나선 농심도 파리올림픽에 주목하고 있다. 올해 열리는 대형 스포츠 이벤트를 맞아 '코리아 엑스포 2024', 'K-스트리트 페스티벌', '매장 내 팝업스토어' 등을 추진해 고객 접점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농심은 파리올림픽 홍보 활동 등에 힘입어 올해 유럽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증가한 8000만달러(1100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파워에이드 파리올림픽 스페셜 패키지. [사진=한국코카콜라]
파워에이드 파리올림픽 스페셜 패키지. [사진=한국코카콜라]

코카콜라도 파리올림픽 공식 스포츠 음료인 '파워에이드'를 앞세워 마케팅에 나섰다. 지난달부터 올림픽 스페셜 패키지가 적용된 제품을 판매하고, 국가대표 선수들과 함께한 광고도 공개했다. 최근엔 충청북도 진천군에 위치한 국가대표선수촌을 찾아 선수들을 응원하고, 파워에이드 스페셜 기프트를 전달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지난 도쿄 올림픽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진행되며 상대적으로 관심이 떨어졌다. 자연히 이에 맞춘 각종 마케팅 행사도 줄어 '특수 실종'이란 반응까지 나왔을 정도"라며 "올해 파리올림픽은 엔데믹 전환 후 처음으로 정상 개최되는 만큼, 글로벌 인지도 상승 및 특수를 노리는 업계의 마케팅 경쟁이 치열해 보인다"고 말했다.

/전다윗 기자(dav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엔데믹 첫 올림픽"…파리 마케팅 '통할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