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동훈 "이기기 위해 나왔다…채상병 특검, 반대는 말아야"


"당정관계 쓴소리 필요…이재명·조국과 소통할 것"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국민의힘 당권 도전(전당대회 출마)을 공식화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우리 당을 이기기 위한 정당으로 탈바꿈하는 데 도움이 되기 위해 나왔다"며 "최선을 다해 모든 것을 바쳐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06.23. [사진=뉴시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06.23. [사진=뉴시스]

한 전 비대위원장은 24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이기기 위한 정치의 시작이라고 이해해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전 비대위원장은 전날(23일) 국회에서 공식적으로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지금 당장 이 순간에 제가 우리 당과 지지자들, 그러고 당원들의 기준에서 도움이 될 만한 일을 할 수 있는가 여부만 고심했다"며 "담담하게 차분하게 잘해 보려 한다"고 당권 도전 각오를 다졌다.

이어 어떻게 '이기는 정당'을 만들 것이냐는 질문에 "결국 민심이 명확한 답을 주고 있다. (민심이) 하라는 건 하고 하지 말라는 건 하지 않으면 된다"며 "당정관계를 합리적으로 쇄신하고 실용적인, 토론하는 관계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3일 국민의힘 전당대회(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은 '김태현의 정치쇼' 생중계 캡처. [사진=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지난 23일 국민의힘 전당대회(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은 '김태현의 정치쇼' 생중계 캡처. [사진=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전날 '채상병 특검법'에 찬성한 것에 대해서는 "안보와 보훈은 보수의 강점이다. 보수정권 하에서 그런 일(채상병 사망사고)가 벌어졌다는 것에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해야 한다"며 "단순히 법적인 논리만을 가지고 특검은 안 된다고 말하기에는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 전 위원장은 야당과 달리 대법원장이 선정하는 특검법을 발의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배제한 상태에서 특검을 고르는 법은 선수가 심판을 정하는 구도고, 경기에 누구도 승복하지 않는다"며 "그런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정치적인 색채와 정치적인 양념들을 다 빼내야 한다"고 부연했다.

윤석열 대통령과의 당정관계에 대해서는 '당정관계의 수평적 재정립'을 강조했다.

한 전 위원장은 "지금 국민의힘의 상황, 정부의 상황이 굉장히 어렵다. 난국을 타개할 방법은 국민의 마음을 얻는 것이고, 국민을 위해 더 유능해져야 한다"며 "집권여당의 시너지는 당과 정이 서로 좋은 의견에 대해서 합의하고 좋은 의견에 대해서 서로 견제하고 쓴소리도 할 수 있는 관계여야만 이루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여당 지지율 회복과 관련해서는 "지금의 인구 구조와 정치성향 구조로는 전통 지지층으로만 승부하면 이기기 어렵다. 유연성과 포용성을 가지고 다양한 사람들이 저희를 지지할 수 있게 해 줘야 한다"며 전통적 지지층(45%)을 넘어 수도권, 청년, 중도층 등 '6%'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고 말했다.

제2부속실 설치에 대해서는 "민심과 국민이 원한다면, 명분이 없지 않고 수긍할만한 얘기라면 들어야 한다"며 "(김건희 여사의) 체계적인 일정관리와 여러 가지 걱정을 덜어드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등 야당과의 소통에 대해서는 "전쟁 같은 총선을 치렀고 총선이 끝났다. 이제는 정치를 해야 한다"며 "정치의 상대방으로서 충분히 대화, 설득하고 국민을 위한다면 얼마든지 설득을 당해드릴 것"이라고 했다.

전당대회 경쟁자들을 향해서는 '네거티브를 자제하자'는 메시지를 던졌다. 한 전 위원장은 "정책적인 대결은 좋으나 네거티브는 당을 위해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나친 비방이나 네거티브는 하지 말자는 생각이고 저도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달 23일 예정된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한 전 위원장과 함께 나경원·윤상현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의 4파전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동훈 "이기기 위해 나왔다…채상병 특검, 반대는 말아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