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청주시외버스터미널, 불법 수의계약…공직기강 잡아야”


[아이뉴스24 임양규 기자] 충북지역 시민단체가 민선 7기 청주시의 시외버스터미널 불법 수의계약 감사원 감사 결과와 관련, 청주시에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1일 성명을 통해 “청주시가 시외버스터미널 운영회사와 불법으로 수의계약을 맺고 사업자에게 편의를 제공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로고. [사진=아이뉴스24 DB]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로고. [사진=아이뉴스24 DB]

참여연대는 “시외버스터미널 대부계약 당시 우리도 문제를 제기했지만 청주시는 ‘적법한 절차와 규정을 거쳤다’는 이유로 문제가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는 지난 2016년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행정안전부의 수의계약 가능 회신을 받아 계약을 하고, 대부계약 갱신이 불가하다는 사실을 알고도 허위보고서를 작성해 대부계약을 갱신, 내부문서를 유출해 업체가 주식을 사모펀드에 매각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했다”고 감사원 감사 결과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감사원은 청주시가 수년간 특정 업체에 특혜를 줘 시민에게 80억원이 넘는 재정적 손해를 끼쳤다고 했다”며 “수의계약 과정은 시가 시민에게 손해를 입힘은 물론, 속이고 기만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불법과 위법을 보고도 용인하는 것이 일상적인 공직문화냐”며 “청주시장은 현 사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엄중 대응해야 한다. 공직기강을 바로잡고, 청렴한 공직문화를 조성해 시민에게 신뢰받는 청주시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주=임양규 기자(yang9@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청주시외버스터미널, 불법 수의계약…공직기강 잡아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