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잦은 야근에 업무는 과다"…MZ직장인 2명중 1명은 '직무 불만족'


'조용한 이직' 준비 직장인 늘어나…'직무 전환' 고민도 79.6%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MZ세대 직장인 2명 중 1명은 현재 맡고 있는 직무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난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코파일럿으로 제작한 '야근으로 힘들어 하는 직장인' 이미지. [사진=권용삼 기자]
코파일럿으로 제작한 '야근으로 힘들어 하는 직장인' 이미지. [사진=권용삼 기자]

21일 잡코리아가 MZ세대 직장인 209명을 대상으로 현재 '직무 만족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가운데 49.3%의 직장인이 현재 직무에 불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무 만족도가 가장 낮은 직무는 △고객 상담·서비스 △영업·영업 관리직이 각각 66.7%로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재무·회계직(62.5%) △디자인직(62.4%) △생산·현장직(56.5%)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MZ직장인 대상 직무 만족도 조사' 요약. [사진=잡코리아]
'MZ직장인 대상 직무 만족도 조사' 요약. [사진=잡코리아]

반면, 직무 만족도가 높은 직무는 △기획·전략직이 72.7%로 집계돼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마케팅·홍보(66.7%) △IT·개발직(58.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직무에 불만족한다고 응답한 MZ직장인을 대상으로 직무에 불만족하는 이유를 조사한 결과, '잦은 야근 등 업무량이 너무 많아서(31.1%)'가 가장 큰 이유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연봉이 낮아서(30.1%) △직무 비전이 불투명해서(29.1%) △적성 및 꿈과 다른 업무라서(25.2%) △반복 업무가 지루해서(17.5%) 등의 순이었다.

직무 불만족으로 인해 이직할 생각이 있냐고 묻는 질문에는 50.5%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준비하고 있지 않지만 좋은 제의가 온다면 이직 의사 있다'는 응답도 47.6%로, 직무에 불만족하는 직장인 98%가 이직을 생각하거나 기회가 된다면 이직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직무 전환을 생각하고 있는 직장인도 79.6%인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현재 직무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MZ직장인을 대상으로 직무에 만족하는 이유를 살펴본 결과 ‘적성과 잘 맞아서(61.3%)’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일에 대한 성취감과 보람이 있어서(42.5%) △업무가 편해서(21.7%) 등도 직무에 만족하는 이유로 꼽았다.

잡코리아 AI매칭 서비스 '원픽' 관계자는 "최근 자신의 직무 조건이 맞지 않아 조용한 이직을 준비하는 MZ직장인들이 늘고 있다"면서 "AI매칭 서비스를 이용해 자신의 직무 역량과 근무조건을 매칭해 이직 성공률을 높이려는 경향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잦은 야근에 업무는 과다"…MZ직장인 2명중 1명은 '직무 불만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