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100점 맞아 받은 돈 모았다"…소방관들 위해 용돈 기부한 남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자신들이 받은 용돈을 모아 소방관들에게 기부한 초등학생·중학생 남매의 사연이 알려졌다.

자신들이 받은 용돈을 모아 소방관들에게 기부한 초등학생·중학생 남매의 사연이 알려졌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자신들이 받은 용돈을 모아 소방관들에게 기부한 초등학생·중학생 남매의 사연이 알려졌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지난 20일 광주 북부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광주 북구 일곡119안전센터에 자신을 두 자녀의 어머니라고 소개한 A씨가 방문했다. A씨는 최근 생용동에서 발생한 산불 화재에 투입된 소방관들을 위해 써달라며 음료·과자 등 먹거리와 함께 자녀가 모은 용돈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전달된 자필 편지에는 소방관들에게 대한 감사함이 담겨있었다. 편지 속 A씨는 "집 근처 산에서 발생한 산불을 보면서 저녁을 드셨을까, 그냥 있어도 더운데 불 옆에서 방화복까지 입고 얼마나 더우실까, 전전긍긍 지켜보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초·중학생 아이들의 2주 용돈인 1만원과 문제집 한 권을 다 풀면 받는 1000원, 단원평가 100점 맞으면 받는 1000원을 모아 기부한다. 큰돈은 아니지만, 아이들이 몇 달에 걸쳐 아끼며 모은 용돈을 선뜻 주고 가는 아이들 마음이 너무 고맙고 예뻐 아이들을 대신해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자신들이 받은 용돈을 모아 소방관들에게 기부한 초등학생·중학생 남매의 사연이 알려졌다. 사진은 함께 전달된 편지. [사진=광주 북부소방서]
자신들이 받은 용돈을 모아 소방관들에게 기부한 초등학생·중학생 남매의 사연이 알려졌다. 사진은 함께 전달된 편지. [사진=광주 북부소방서]

아울러 "누군가의 희생에 감사할 줄 알고 표현할 줄 아는 아이들로 자라고 있어 나도 배우는 하루다. 덕분에 우리가 화재로부터, 위급한 상황으로부터 보호받고 안전하게 생활하고 있다는 걸 느낀다"며 "소방차가 지나갈 때 쳐다보는 시민들 눈은 호기심이 아닌 감사함과 존경의 표현이다. 힘드시겠지만 조금 더 힘을 내달라"라고 덧붙였다.

이날 일곡119안전센터를 포함해 총 4곳의 센터에 기부 물품이 전달됐는데, 모두 A씨가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북부소방서는 기부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부패와 변질 우려가 없는 음료·과자류는 지역 내 복지 장애아동 시설에 전달했다. 변질 우려가 있는 치킨 등의 먹거리는 산불 화재 현장에 동원된 소방과 유관기관 관계자들의 간식으로 제공했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100점 맞아 받은 돈 모았다"…소방관들 위해 용돈 기부한 남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