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국립자연휴양림, 성수기 휴양림 추첨 결과 발표 "최고 명소는 어디?"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평균 경쟁률은 77대1로 치열했다.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가 20일 올해(2024년) 여름 성수기 추첨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0일부터 17일까지 숲나들e를 통해 국립자연휴양림 여름 성수기(7월 25일~8월 24일) 추첨 예약 신청을 받은 결과, 총 11만4110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 5.15대1를 기록했다. 객실은 평균 6.60대1, 야영시설은 1.69대 1의 경쟁률을 각각 보였다.

올 여름 국립자연휴양림 최고 명소는 평균 경쟁률 77대1을 기록했고 경북 문경시에 있는 국립대야산자연휴양림 숲속의집 601호다. 해당 객실의 경우 8월 3일 당일 경쟁률은 378대1을 기록했다.

국립대야산휴양림-숲속의집 601호는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가 20일 발표한 올해(2024년) 여름 성수기 추첨 결과 77대1이라는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 [사진=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산림청]
국립대야산휴양림-숲속의집 601호는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가 20일 발표한 올해(2024년) 여름 성수기 추첨 결과 77대1이라는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 [사진=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산림청]

지난해(2023년) 성수기 추첨에서도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야영시설의 경우에는 가리왕산자연휴양림 201번 야영데크가 평균 경쟁률 10대1로 가장 높았다. 해당 데크의 7월 27일 당일 경쟁률은 28대1이다.

전국 국립자연휴양림별 최고 경쟁률은 무의도(22:1) 대야산(14:1), 변산(11:1) 신시도(10:1)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당첨 결과는 숲나들e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결제 기간은 이날(20일)부터 오는 26일 오후 6시까지다.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측은 "이 기간 내 결제하지 않을 경우, 당첨이 자동 취소된다"면서 "미결제 또는 예약이 취소된 시설은 27일 오전 10시부터 숲나들e에서 선착순으로 예약할 수 있다"고 알렸다.

김명종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휴양림에 대한 전 국민의 관심이 늘어나는 만큼 숲이 주는 풍요로운 혜택을 국민들이 편안히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국립자연휴양림, 성수기 휴양림 추첨 결과 발표 "최고 명소는 어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