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출발 앞둔 후반기 충북도의회 ‘의장 리스크’ 어찌할꼬


국민의힘, 성희롱‧거주지 논란 이양섭 ‘의장 후보’ 확정
벌써부터 보복성 상임위원회 배정설 등 소통‧협치 의문

[아이뉴스24 안영록 기자] 이양섭 충북도의원(진천2)이 사실상 충북도의장으로 확정되면서 후반기 도의회는 자연스레 ‘의장 리스크’를 안고 출발하게 됐다.

충북도의회 다수당인 국민의힘은 19일 도당에서 도의회 의장‧부의장 후보 선출을 위한 투표를 했다.

당 소속 도의원 27명이 참여한 이날 투표에서 14표를 얻은 이양섭 의원이 13표를 받은 임병운 의원(청주9)을 한표 차이로 이겨 의장 후보로 뽑혔다.

충북도의회. [사진=아이뉴스24 DB]
충북도의회. [사진=아이뉴스24 DB]

충북도의회 의장은 관례상 다수당의 몫으로, 도의회는 오는 25일 417회 정례회 3차 본회의를 열어 교황선출 방식의 투표로 의장을 확정한다. 국민의힘이 도의회를 장악한 만큼 후반기 의장은 사실상 이 의원으로 확정된 셈이다.

하지만 12대 의회 개원 초기부터 의장 후보를 뽑는 이날까지 이 의원을 둘러싼 ‘자질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개원 초기 동료 여성 의원을 향한 성희롱성 ‘기쁨조’ 발언에다, 지역구가 아닌 거주지 뒷말까지 나오면서 과연 그가 민의를 대변한다는 지방의원의 자격이 있는 지에 대한 의구심은 현재 진행형이다.

여기에다 소통과 권한‧책임을 강조하며 원만히 의회를 이끌어온 전반기 황영호 의장과 달리, 이양섭 의원의 경우 의장 후보 결정 소식이 전해지자 벌써부터 의회 안팎에선 살생부(?)가 나도는가 하면, 그를 지지하지 않은 의원들에 대한 보복성 상임위원회 배정설까지 들려오는 실정이다.

이양섭 의원이 이날 당선 인사를 통해 “의원 의정활동 역량을 강화하고 초선과 재선 구분 없이 능력 있는 분들을 중심으로 도의회를 운영할 것”이라며 “협치와 소통을 바탕으로 불필요한 정쟁과 논란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으나, 이러한 약속들이 지켜질지는 두고 볼 일이다.

국민의힘 이양섭 충북도의원. [사진=충북도의회]
국민의힘 이양섭 충북도의원. [사진=충북도의회]

/청주=안영록 기자(rogiy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출발 앞둔 후반기 충북도의회 ‘의장 리스크’ 어찌할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