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구청 직원인데 장사 망하게 해줄게"…대구 구청, 진상 규명 나서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대구의 한 치킨집에서 공무원들이 바닥에 맥주를 쏟는 등 난동을 부렸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대구시 중구청이 사과문을 내고 진상 조사에 나섰다.

대구 한 식당에서 손님이 흘린 맥주를 A씨의 아내가 닦고 있다. [사진=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쳐]
대구 한 식당에서 손님이 흘린 맥주를 A씨의 아내가 닦고 있다. [사진=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쳐]

대구시 중구는 18일 사과문을 게재하고 "물의를 일으킨 중구청 직원 맥주 사건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해당 업체 사장님과 주민 여러분, 사건을 접하신 분들께 사과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지역의 소상공인을 보호하는 것이 구청의 업무임에도 불구하고, 불미스러운 일을 초래했다는 것에 대해 직원 전체가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는 해명이다.

이어 "다시는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직원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대책 마련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우려 해소를 위해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그 결과에 따른 모든 행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지난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대구 중구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A씨가 '마음이 힘드네요' 라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대구 중구청이 사과문을 올렸다 [사진=대구 중구청] [사진=대구 중구청]
대구 중구청이 사과문을 올렸다 [사진=대구 중구청] [사진=대구 중구청]

A씨에 따르면 지난 7일 매장 마감 직전 40~50대로 보이는 남성 4명이 방문해 맥주와 치킨을 주문했다. 음식을 내간 뒤 얼마 지나지 않아 테이블 바닥이 맥주로 흥건하게 젖어있었다.

A씨의 아내는 사고를 우려해 "물을 흘리셨나요"라며 맥주를 닦았다. 손님 1명은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는 식으로 반응했으며 다른 일행도 대수롭지 않게 장난을 쳤다고 한다.

하지만 계산을 마치고 매장을 나간 일행 중 한 명이 다시 들어와 "바닥 치우는게 뭐 그리 대수냐"며 A씨의 아내에게 소리를 지르고 삿대질을 했다고 전했다.

또 일행 중 한 명이 "나 여기 구청 직원인데 동네 모르는 사람 없다"며 "내가 이런 가게는 처음 본다. 바로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한다.

A씨는 "그 순간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제가 너무 초라하고 아내에게 큰 상처를 준 것 같아 마음이 힘들다"며 "그날 이후로 잠을 이루기 힘들고 아내는 가게에 못 나오겠다 한다"고 호소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구청 직원인데 장사 망하게 해줄게"…대구 구청, 진상 규명 나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