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전자 '씽큐 26도 챌린지'…냉방 적정온도 26도 알리며 에너지 절약 참여 독려


14일 한국에너지공단과 에너지절약 문화 확산 등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LG전자가 누구나 쉽게 LG 씽큐(LG ThinQ) 앱을 통해 여름철 실내 적정온도를 유지하고 에너지 절약에 동참 하는 '씽큐 26도(℃) 챌린지' 캠페인을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진행한다.

LG전자가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진행하는 '씽큐 26도 챌린지' 캠페인. [사진=LG전자]
LG전자가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진행하는 '씽큐 26도 챌린지' 캠페인. [사진=LG전자]

LG전자는 지난 14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한국에너지공단과'에너지절약 문화 확산 및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 기반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LG전자와 한국에너지공단이 7월부터 8월까지 두 달간 공동 진행하는 씽큐 26도 챌린지는 LG 씽큐(LG ThinQ) 앱에서 LG전자 에어컨을 연동하고 에너지절약 선언 및 챌린지 동참하기에 동의하고 참여 하면 된다. 참여 고객은 에어컨 희망 온도를 정부 권장 냉방 온도인 26도 이상으로 최소 10시간 사용하면 된다. LG 씽큐 앱이 에어컨 사용 기록을 자동으로 모니터링한다.

이번 캠페인은 전력 사용이 집중되는 여름철에 에어컨 적정온도를 26도로 설정하는 에너지 절약 활동을 효과적으로 알리고 참여율을 높이기 위함이다. 캠페인에 에어컨 1만 대가 참여해 2달 동안 평균 온도를 1도 높였다고 가정했을 때, 약 800가구가 한 달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 수준인 약 24만 킬로와트시(kWh) 이상 절감 효과를 낼 수 있는 것으로 기대된다.

LG전자와 한국에너지공단은 참여자들의 누적 기록을 바탕으로 추첨을 통해 신개념 프리미엄 정수 가습기 'LG 하이드로타워'와 난방텐트, 에어 서큘레이터, 스마트 플러그 등 다양한 선물을 증정한다. 캠페인 기간 동안 에어컨 전체 사용 시간 중 희망 온도를 26도 보다 높게 운전한 비율이 높을수록 선정에 유리하다.

또 캠페인 참여고객 중 100명을 추첨해 스타벅스 상품권을 제공한다. 자세한 캠페인 내용은 LG 씽큐 앱 공지사항과 한국에너지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는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선택하는 공감지능(AI) 에어컨 풀 라인업을 앞세워 고효율 AI 에어컨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 LG 휘센 에어컨은 절전효율을 높이는 '절전 우선 모드'와 에어컨 사용량을 조절하는 '절전 플래너' 등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기능을 비롯해 인공지능이 공간을 분석해 쾌적함을 유지하는 'AI 스마트케어' 기능 등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선사한다. 고객은 '스탠드', '벽걸이', '창호형', '이동식' 등 집안 공간, 주거형태에 따라 에어컨을 선택할 수 있다.

정기현 LG전자 플랫폼사업센터 부사장은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진행하는 이번 캠페인을 비롯해 LG 프리미엄 가전과 씽큐 앱을 통해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에너지 절약 활동을 알리는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전자 '씽큐 26도 챌린지'…냉방 적정온도 26도 알리며 에너지 절약 참여 독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