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양문석, 이재명 두둔 "기레기 발작증세"…국민의힘 "오물 같은 말"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언론을 '검찰 애완견'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가운데,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대표를 옹호하고 나섰다. 양 의원은 '쓰레기', '똥오줌' 같은 원색적인 용어를 사용했다.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5일 밤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게시판에 "그냥 보통명사가 된 '기레기'(기자+쓰레기)라고 하시지 왜 격조 높게 '애완견'이라고 해서 비난을 받는지 모를 일"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언론에 대한 거친 비난을 쏟아냈다. 양 의원은 "이 대표가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했다는데, 이는 애완견에 대한 지독한 모독"이라고 했다.

이어 "기레기들은 분노 조절 기능을 상실"했다며 "검찰 출입 쓰레기들은 기레기도 아니고 애완견이라고 높여줘도, 똥오줌 못 가리고 그냥 발작 증세를 일으킨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대표와 양문석 의원을 겨냥해 이날 논평을 냈다. 박준태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건강한 정당이라면 이 대표의 망언을 반성하고 사과했어야 마땅하다"며 "반대로 이 대표 호위무사들이 나서서 오물과 같은 말을 퍼붓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와 양 의원은 극한 망언으로 국민의 귀를 오염시킨 정치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면서 "지금이라도 통렬히 반성하고 국민과 언론인들께 정중하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양문석, 이재명 두둔 "기레기 발작증세"…국민의힘 "오물 같은 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