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명품시계' 태그호이어 해킹...한국 고객정보 2900건 유출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프랑스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명품 고가 시계 브랜드인 '태그호이어'가 해킹을 당해 한국 고객 정보가 유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태그호이어 [사진=태그호이어]
태그호이어 [사진=태그호이어]

16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 따르면 태그호이어는 2019년 말부터 2020년까지 홈페이지를 새로 구축하는 과정에서 해커의 공격을 받았으며, 온라인에서 보관하던 세계 고객의 이름, 성별, 출신 국가 등의 개인정보를 탈취당했다. 유출된 정보에는 한국 이용자의 개인정보 2900여 건이 포함됐다.

태그호이어는 이런 사실을 수년간 인지하지 못하다가 지난해 5월 해커의 협박으로 알게 된 후 뒤늦게 개인정보위에 신고하고 정보 주체에게 통지했다.

당시 적용된 옛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르면, 개인정보처리자가 유출을 알게 된 후 24시간 이내에 개인 정보위에 신고하고 이용자에게도 알려야 한다. 태그호이어는 이 기한을 넘겨 '늑장 신고'를 한 것으로 개인정보위 조사에서 확인됐다.

개인정보위는 해당 사실을 파악하고 지난 2월 태그호이어 모기업인 '태그호이어 브랜치 오브 LVMH 스위스 매뉴팩처러'에 과징금 및 과태료 약 1억 3천만 원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다만 의결 내용이 비공개로 결정되면서 이런 사실이 알려지지 않았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명품시계' 태그호이어 해킹...한국 고객정보 2900건 유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