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당정 "부안 지진 피해 우선 지원…취약 가구 5만3000원 지원"


"신생아특례대출 소득 기준 완화 전향적 검토"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국민의힘과 정부는 16일 부안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해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통해 우선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당정은 360만 가구에 대해 전기요금 상승분을 1년 유예하는 등 여름철 전력수급, 재난대책 등도 발표했다. 저출생 대책으로는 신생아 특례대출 소득기준 완화를 전향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서울 종로구 삼청동 국무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고위당정협의회에는 당에서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정부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대통령실에서 정진석 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제18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이 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제18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이 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당정은 우선 지난 12일 발생한 부안 지진피해 대응을 위해 피해 조사와 복구, 재정 지원 등을 최대한 신속하게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등에 필요한 비용을 재난안전특별교부세로 우선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민간 건축물의 내진성능 평가 및 내진보강 비용 지원, 부안지역 단층조사 조기 실시 등 중장기 지진방재 대책 마련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으로는 정부가 오는 24일부터 9월 6일까지를 전력수급 대책기간으로 지정해 수급대책상황실을 운영하기로 했다. 당정은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해 약 130만 가구에 대해 금년 하절기 에너지 바우처를 작년보다 1만원 인상된 월 5만3000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에너지 바우처란 에너지 취약계층이 전기, 도시가스 등을 구입할 수 있도록 지급되는 바우처(이용권)를 말한다. 인상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약 360만 가구에 대해서는 작년에 인상된 전기요금을 1년 유예하는 정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여름철 재해 대책으로 정부는 최근 10년간의 풍수해 피해 분석 결과 사면붕괴, 하천재해, 지하공간 침수 등 3대 유형에서 주로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며 이들 지역에 대한 집중관리를 중점으로 철저한 대비·대응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하차도 통제 기준을 침수심 15cm로 신설하는 한편 지하차도 진입차단시설 확대 설치, 반지하주택 침수방지시설도 설치하기로 했다. 인명 피해만큼은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 공무원, 경찰, 민간인 등 4명을 지하차도 담당자로 지정함으로써 반복되는 지하차도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로 했다. 경로당 냉방비 지원액은 지난해 월 11만5000원에서 17만5000원으로 확대한다.

저출생 대책으로는 정부는 출산휴가와 육아휴직 신청을 좀 더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실질적 대책을 수립하고, 신생아특례대출 소득기준 완화도 전향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유연근무 장려금 지원 확대, 아빠 출산휴가 기간 확대, 다양한 유연근무 모델 개발 등 저출생 대책도 마련해 발표하기로 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당정 "부안 지진 피해 우선 지원…취약 가구 5만3000원 지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